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top

back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뉴스 나이테(1) 2014.04.22 15:22 u_level임재랑


안녕하세요 ALT입니다.

 

다른게 아니라

 

저희 쪽에서 올린 사진으로 카카오톡 프로필을 사용하면

 

저작권료를 내야 한다 이런 얘기가 많이 돌고 있고

 

저한테도 많이 연락을 받고 있는데

 

저희는 이 포스터?를 모든 분들이 동참해주셨으면 좋겠기에 만들었고,

 

모든 분들이 사용하시라고 만든 겁니다.

 

카카오톡 프로필로 사용하면 500만원 저작권료를 내야 한다 이런 말이 계속 돌고 있는데

 

이 포스터는 저희 쪽에서 만든거고, 저작권은 저희한테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작권료 같은 건 절대 없고 사용하셔도 무관합니다.

 

지금 떠도는 저작권료 이야기는 모두 유언비어이니 마음 내려놓고 사용해주셔도 됩니다!

 

혹시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010-48**-****나 카카오톡 *****0424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말씀을 드립니다.

 

노란 리본 묶기 캠페인은 정치적 의도가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노란색이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의도로 쓰인 것이 아니라,

 

노란 리본이 상징하는 다시 돌아오라는 의미에서 사용됐습니다.

 

절대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카카오톡 노란 리본 달기 운동이 저작권료 500만원을 받는다는 루머에 대해 '노란리본달기' 운동을 처음 시작한 대학동아리 ALT가 "500만원의 저작권료 소송은 거짓"이라고 밝힌 글 전문이다.

ALT는 22일 공식 블로그로 "이 포스터는 저희 쪽에서 만든 것. 저작권은 저희한테 있습니다"라며 "지금 떠도는 저작권료 이야기는 모두 유언비어"라고 밝혔다. (☞관련 글 바로 가기)

이어 "노란 리본 묶기 캠페인은 정치적 의도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노란 리본이 상징하는 '다시 돌아오라'는 의미에서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SNS상에는 "카카오톡 세월호 희망의 노란리본달기 캠페인에 동참해요"라는 글을 올라왔다. 이 운동이 확산되면서 일각에서 "사진작가가 500만원의 저작권료 소송을 건다"는 루머도 퍼졌다.

노란 리본 달기 운동은 ALT가 지난 21일 블로그에서 처음 시작한 운동이다.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카카오 플러스 친구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