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top

back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뉴스 나이테(1) 2017.01.10 17:47 u_level박민정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대가 작년부터 잇달아 불거진 단과대학 학생회장 성추문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10일 해당 단과대 학생회에 따르면 단과대 운영위원회는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34대 학생회장 A씨를 유고 상태로 보고, 단과대 내 각 과반 학생회장들로 연석회의를 구성, 이달 8일부터 학생회 직무대행을 맡겼다.

A씨는 학생회장 당선인 신분이던 작년 11월 총운영위원들과 대면식에서 폭행과 성추행을 저지른 가해자로 지목돼 진상조사를 거쳐 사퇴를 권고받았다. 그는 사퇴하기로 약속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은 채 연락을 끊은 상태다.

연석회의 측은 "봄학기가 시작되면 보궐선거를 할 것"이라며 "책임을 방기하고 연락을 끊은 A씨에 대해 엄중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과대에서는 작년에도 학생회장의 성추문이 불거졌다.

33대 학생회장 B씨는 작년 초 단과대 새내기 오리엔테이션에서 성폭력을 저지른 가해자로 지목돼 자신에 대한 탄핵안이 발의되자 자진사퇴했다.

당시 B씨는 "불명예스러운 사안으로 탄핵안이 발의된 데 모든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해당 단과대는 남학생 8명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수개월간 동기 여학생을 비롯해 여러 여성을 대상으로 성희롱 또는 여성 혐오적 발언을 한 사실이 작년 7월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성 추문은 서울대 전체적으로 계속되고 있다.

현 서울대 59대 총학생회장은 과거 여학생 외모 비하발언을 하고, 시험 중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아 직무권한이 정지된 상태다.

총학생회장은 과거 새터에서 사회를 보면서 내레이션을 한 여학생을 두고 "얼굴을 보니 왜 내레이션을 하셨는지 알겠네요"라고 말하거나 2014년 모 학과 장터를 하는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꽃이 없다, 에이핑크가 없다"는 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았다.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카카오 플러스 친구
  • youtube

월간 페이스북 데이터 리포트(년 월)

    자료제공 : '빅풋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