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삼성전자뉴스룸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sk-banner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그룹이 그룹 내 물류 계열사인 현대로지스틱스의 지분을 매각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그룹은 이날 일본계 금융회사인 오릭스 코퍼레이션와 현대그룹이 공동으로 설립하는 특수목적법인(SPC)에 보유 중인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88.8%(현대상선 47.67%, 현대글로벌 24.36%, 현정은 회장 등 13.43%, 현대증권 3.34%) 전량을 6천억 원에 매각하는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상선 등은 16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매각과 관련한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매각은 현대그룹과 오릭스가 공동으로 SPC를 설립하고, 신설된 SPC가 현대로지스틱스 지분과 경영권을 인수한다. 

신설 SPC는 자본금 3천400억 원으로 오릭스가 자본금의 70%인 2천400억 원을 투자하고, 30%인 1천억 원은 현대상선이 출자해 공동주주로 나서게 된다. 향후 신설 SPC가 현대로지스틱스를 재매각할 경우 현대그룹은 원금과 함께 투자차익을 오릭스와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현대그룹은 현대로지스틱스가 보유 중인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19.95%를 매입한다. 현대그룹의 이번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매각으로 재무구조를 대폭 개선하고 자구안 대부분을 사실상 마무리하게 됐다.

이로써 현대그룹은 지난해 12월 3조3천억 원의 선제적 자구안을 발표한 이후 LNG운송사업 부문 매각, 신한, KB금융지주 등 보유 주식 매각, 외자 유치 등을 통해 6개월간 약 2조7천억 원, 80% 이상의 자구안을 달성했다.

현대그룹 측은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매각 등 당초 자구안으로 제시한 것보다 훨씬 강도 높은 방안들을 선제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유동성 확충, 부채비율 대폭 감축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 더 이상 유동성 우려 없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1988년 설립한 현대로지스틱스는 택배와 3자 물류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현대그룹 내 물류 계열사로 지난해 매출 1조 3466억 원, 영업이익 321억 원을 달성했다.
키워드 현대그룹,매각

'NEWS' 아이콘이 있는 스토리는 더 이상 수정할 수 없습니다.

'NEWS'에 대해 반론이나 보완을 원하시는 경우 스토리 본문 윗쪽 '관련된 스토리 쓰기' 탭을 누르신 뒤에 새로 글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180817@wikitree #현대그룹
#현대그룹
#현대그룹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스팀잇
    • youtube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