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위키네이버
top

back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입니다 / shutterstock
 

학생 성추행 혐의를 받던 도중 억울함을 호소하며 목숨을 끊은 교사 송모(54·남) 씨 유족이 인터넷에 호소글을 올렸다.

지난 11일 다음 아고라에는 "부패한 교육행정과 오만한 학생인권센터가 제 남편을 죽였습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2017.4.19 남편인 故 송경진 교사는 직장인 전북 부안 상서중학교에서 재직 중에 동료체육교사에 의해 상서중학교 7명 여학생에 대한 성추행 ...


글 작성자는 본인이 스스로 숨을 거둔 송 씨 부인이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교육행정은 썩었다. 학생인권센터라는 곳은 스스로 학생인권을 침해하면서 타인의 목숨을 가지고 장난치는 무소불위의 권력집단이 되어 괴물처럼 행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 씨는 지난 4월 근무하던 전북 부안군 모 중학교에서 여학생 7명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혐의에 대해 "억울하다"고 주장했던 송 씨는 지난 5일 백구면에 위치한 자택 차고에서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작성자는 "고인은 5.2 전라북도 학생인권센터에 가서 1차 문답조사를 받았다"라며 "(인권센터에서) 진술서대로라면 학생들이 누명을 씌우고 무고를 했다는 얘기냐며 그러면 학생들이 처벌받는다고 했다"고 밝혔다. 

작성자는 "고인은 어쩔 수 없이 오해였다고 했다. 그렇게 고인은 자신도 모르게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작성자는 "(고인은) 그들(인권센터)의 구미에 맞게 진술서를 썼고 그들의 의도대로 일부를 인정해가면서 2차 문답서를 작성했다. 그렇게 고인은 그들의 미끼를 물고 범인이 되어갔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전라북도교육청과 부안교육지원청 행정 처리 역시 비난했다. 그는 "전라북도교육청을 수 차례 방문하여 교육감 면담을 요구했으나 번번이 거절당했다"고 적었다. 그는 "교육국장을 시간 약속하고 만났다"며 우리 얘기는 들어보려고도 하지 않고 말을 잘랐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교육청에서는 조문조차 오지 않았고 언론에 마치 남편이 죄를 인정하고 창피해서 죽은 것처럼 보도가 나가도록 방치했으며 아직까지 아무런 말도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여러분 제발 저 좀 도와주세요"라며 호소했다.

작성자는 "학생들도 피해자다. 고인께서는 학생들을 지키려다 저리 되셨다"라며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이용한 어른을 탓하시고 제발 학생들 나무라지 말아달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전라북도교육청은 송 씨의 갑작스러운 자살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교육청은 "성추행 혐의는 일부 인정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유족은 "교육청의 잘못된 조사가 교사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다"고 주장했지만, 교육청은 "성추행이라 볼 근거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NEWS' 아이콘이 있는 스토리는 더 이상 수정할 수 없습니다.

'NEWS'에 대해 반론이나 보완을 원하시는 경우 스토리 본문 윗쪽 '관련된 스토리 쓰기' 탭을 누르신 뒤에 새로 글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310694@wikitree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카카오 플러스 친구
    • youtube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