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삼성전자뉴스룸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암 투병을 하다 숨진 70대 여성이 자식 몰래 쓴 유서가 공개됐다. 이 여성은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이 고마웠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네 주위를 숙연케 했다.

난소암으로 1년 가량 투병하다 이달 중순 세상을 떠난 나모(78) 씨 유서를 지난 27일 유가족이 공개했다. 15줄 분량 유서에는 자식과의 추억을 회상하고 자신과 함께 살아준 것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는 내용이 담겼다.

고인은 유서에서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라며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에 참 행복했다네"라고 말했다.

고인은 "병 들어 하느님 부르실 때,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줘서 참말로 고맙네"라며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자네들이 있어서 열심히 살았네"라고 했다.

고인은 죽음을 앞두고도 자식들 걱정을 했다. 그러면서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2017년 12월 엄마가"라며 자식들과 작별을 고했다.   

광주에서 살다가 숨진 나 씨는 3남 1녀를 키운 어머니였다. 최근 암 말기 진단을 받은 뒤 호스피스 병원으로 옮겨질 때쯤 유서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서가 공개된 장례식장은 울음바다로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 장례식은 지난 19일 엄수됐고, 세상을 먼저 떠난 남편 묘소 옆에 영면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모 씨가 숨지기 전 자식 몰래 쓴 유서 전문이다.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에 참 행복했다네...
지아비 잃어 세상 무너져,
험한 세상 속을 버틸 수 있게 해줌도 자네들이었네.

병 들어 하느님 부르실 때,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줘서 참말로 고맙네...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자네들이 있어서 열심히 살았네...

딸아이야 맏며느리, 맏딸 노릇 버거웠지?
큰애야... 맏이 노릇 하느라 힘들었지?
둘째야... 일찍 어미곁 떠나 홀로 서느라 힘들었지?
막내야... 어미 젖이 시원치 않음에도 공부하느라 힘들었지?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2017년 12월 엄마가) 

키워드 유서,엄마,부모

'NEWS' 아이콘이 있는 스토리는 더 이상 수정할 수 없습니다.

'NEWS'에 대해 반론이나 보완을 원하시는 경우 스토리 본문 윗쪽 '관련된 스토리 쓰기' 탭을 누르신 뒤에 새로 글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323468@wikitree #유서
#유서
#유서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