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강형욱 훈련사가 '세나개' 방송 중 경찰 부른 이유

    • • “이 개는 여기서 못 키울 것 같다. 위험할 것 같다”
    네이버TV,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2'


    반려견 교육 전문가 강형욱 훈련사가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2' 방송 중 경찰을 불렀다. 

    강형욱 훈련사는 지난 12일 방송된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2'에서 난폭한 행동을 보이는 삽살개 때문에 고민인 가족을 찾았다.

    이하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2'

     


    가족은 반려견 당근이의 공격성을 잠재우기 위해 훈련사에게 교육도 받고 전원주택으로 이사까지 했다. 하지만 당근이의 공격성은 해결되지 않았고 가족들도 몇 번이나 물렸다. 아이들은 당근이를 무서워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강 훈련사는 "옆에서 누군가 즉각적으로 감정을 다 떠받들어줬던 강아지"라며 "이런 강아지들은 단 한번의 스트레스도 못 견딘다. 당근이가 지금 딱 그런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딸의 등 위에서 당근이가 위협하며 으르렁거리고 있었다던데"라며 "그 영상 보면서 화났다. 아이들이 겁내하지않나. 엄마가 이불 갠다고 다른 데로 가면 어떡하냐. 너무 화났다. 애들은 어떡하냐. 누굴 믿고 도와달라고 하나 엄마도 못 도와주는데"라고 지적했다. 

    강 훈련사는 "개랑 자녀랑 단둘이 두는 자체가 저한테는 불법"이라며 "그러다 아이가 물리면 어떻게하나. 전화하면 바로 올 수 있나. 피는 날 텐데. 구급대원이 와야 하는데 강아지 때문에 못 들어오면 어떻게 하나"라고 했다. 한참을 고민하던 강 훈련사는 "당근이 여기서 못 키울 것 같다"며 "위험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강 훈련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 집에서 가장 약자가 아이들이 아니었다면 전 당근이를 이 집에서 교육하라고 했을 것"이라며 "다른 데를 가는 것보다 보호자님하고 같이 있으면서 교육 받는 게 가장 좋을테니"라고 말했다. 

    그는 "벌써 당근이는 고등학생 딸과 초등학생인 아이들을 존중하지 않는다"며 "공격하고 물고 위협할 수 있다. 그걸 보호자가 인지하고 감지하고 막아야 하는데 막지 못하는 상황이다. 왜? 자기도 무섭거든. 끝난 거다. 내가 내 반려견이 무서워서 내 자녀를 지킬 수 없고 옆집 아이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면 키우면 안 된다"고 했다. 

    강 훈련사는 "더 위험해질 거고 더 사나워질 거고 그 피해는 옆집에 사는 아이가 될 거고 내가 사랑하는 내 자녀가 될 것"이라며 "그래서 저는 보호자님한테 여기서 키우지 말라고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훈련사는 마지막 솔루션을 위해 경찰을 불렀다. 그는 경찰에게 "놀라게 해서 죄송하다"며 "강아지가 있는데 그 친구가 좀 위험해서 여기에 살고 있는 아이들이 엄마, 아빠 없이 물렸을 때 연락을 하면..."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무슨 이야기인지 알겠다"고 하자 강 훈련사는 "아이들이다 보니 길도 안내하기 힘들 거고 다쳤으니까 말도 버벅댈 거고. 여기에 이런 개가 있다는 걸 인지하고 계신 상태에서 아이들이 다쳐서 신고하게 되면 조금 더 빨리 오실 수 있으니까 그거 때문에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만약에 이제 그런 일이 생기면 바로 올수 있게끔 조치를 취해 놓겠다"고 답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감사하다"며 "귀찮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전했다. 

    박민정 기자 sss796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