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성인남녀 98.4% “이별을 직감한 순간이 있었다” 이별 직감 신호 1위는?

    • • 한편, “상대를 향한 나의 애정이 식었다고 느낀 순간”도 있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달 21일부터 6월 4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374명(남 195명, 여 179명)을 대상으로 '이별 직감 순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8.7%가 "이별 전 사랑이 끝나감을 직감했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이별 전, 이별을 직감한 이유 1위로 "상대방이 함께하는 시간을 의무감에 보내고 있거나 즐거워하지 않을 때(16.3%)"를 뽑았다. 2위로는 "연락 횟수가 점점 줄어갈 때(14%)"가 꼽혔다.

    조사 결과 남녀가 느끼는 이별 직감 순간은 서로 달랐다. 남성은 상대방이 "함께하는 시간을 의무감에 보내고 있거나 즐거워하지 않을 때"를 17%로 가장 많은 이별 직감 이유로 선정했다. 이어 "연락 횟수가 점차 뜸해질 때"를 12.4%로 2위, "데이트를 간결하게 끝내거나, 늘 피곤해 할 때"를 8.8%로 3위로 정했다.

    "보고 싶다는 말에 응답이 없거나 특별한 반응이 없을 때(8.1%)", "눈빛 변화(7.1%)" 등이 뒤따랐다.

    이하 듀오 제공


    응답 여성 17.7%는 "연락 횟수가 점차 뜸해질 때"를 선택하며 1위로 뽑았다. 이어 "함께하는 시간을 의무감에 보내고 있거나 즐거워하지 않을 때"가 14.8%로 2위, "나의 일상에 큰 관심이 없고 질투하지 않는 모습을 볼 때"가 12.3%로 3위에 올랐다.

    "함께할 시간이 생겨도 내가 아닌 친구와 보낼 때", "우리 미래 계획이 없을 때" 등도 있었다.

     


    한편, "상대를 향한 나의 애정이 식었다고 느낀 순간"으로는 남성은 "연락 혹은 만남을 해야 해서 할 때(12.9%)"를 1위로 뽑았다. "데이트 날 만남이 피곤하고 집으로 빨리 들어가고 싶을 때(10.4%)"와 "친구들과 만남이 더 즐겁고 편할 때(10.4%)"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데이트 날 만남이 피곤하고 집으로 빨리 들어가고 싶을 때(14.9%)"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보고 싶다는 말에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르겠을 때(11.7)", "권태기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노력하고 싶지는 않을 때(9.7%)", "연락 혹은 만남을 해야 해서 할 때(8.4%)", "상대와 함께하는 미래가 그려지지 않을 때(8.4%)"등도 있었다.

    듀오 측은 "설문 결과에서 상대 마음이 변하고 있음을 느낄 때와, 나의 마음이 먼저 식었다고 느끼는 순간이 겹치는 것을 보며 소위 '촉'이라는 것이 괜히 존재하는 게 아님을 알 수 있었다"면서 "늘 행복할 것만 같았던 연애도 위기의 순간이 있기 마련이니 슬픈 촉이 발동하더라도 현명하게 극복해나갔으면 한다"라고 조언했다.

    서용원 기자 a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