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말레이시아전 참패에 '주장 손흥민'이 대표팀에 던진 말

    • • 말레이시아에게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반동 = 뉴스1


    손흥민 선수가 말레이시아전 참패 후 "창피하다"라고 말했다.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이 지난 17일(한국시각) 열린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손흥민 선수는 이날 경기 이후 선수단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손흥민 선수는 "초반에 실점하고 만회골을 넣지 못해 선수들이 당황한 것 같다. 경기장 안에서 컨트롤을 했어야 하는데 그럴 선수가 없었다"라고 아쉬워했다.

    손 선수는 이어 "로테이션과 상관없이 모두의 문제다. 20명이 한 배에 탔다. 모든 선수들이 충분히 반성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이런 결과는 당연히 창피하다"라며 "팀에 합류한 후 선수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심하지 말자고 말했다"라고 했다. 

    손흥민 선수는 선수들이 방심을 한 것 같다는 말도 했다. 그는 "선수들이 '이 팀 정도야'라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 이렇게 돼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주장으로서 본인이 느낀 점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손 선수는 "우리 선수들이 어리다고 하지만 다 큰 성인이다"라며 그런 선수들을 계속 다독일 수만은 없다는 생각을 말했다. 그는 "지금은 지적이 필요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은 이날 패배로 조 2위로 밀려났다. 대표팀은 20일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 3차전을 이긴다고 하더라도 승자승 원칙에 밀려 조 1위로 올라설 수 없다.  

    조영훈 기자 younghcho@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