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안 빨리고 금방 흐물흐물'…스타벅스 종이빨대 “뜻은 좋지만”

    • • “음료가 잘 빨리지 않고, 초록 색소가 떨어져 찝찝하다”
    이하 뉴스1


    스타벅스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도입한 종이 빨대를 두고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기존 플라스틱 빨대에 비해 더 많은 비용이 들지만 소비자들이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서다.

    소비자들은 '잘 빨리지 않는다'거나 '금방 흐물흐물해 진다', '벗겨지고 색소가 떨어진다' 등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좋은 취지를 생각하면 이정도 불편은 감수할 수 있다'는 반응이 없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소비자가 소수라는 점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지난 10일부터 서울과 부산, 제주 지역 100개 매장에서 종이 빨대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두 달 동안 종이 빨대를 시범 운영한 후 11월 중 전국 매장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일주일간 종이 빨대를 사용해 본 소비자들은 '종이 빨대가 제대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내구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환경을 보호하려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불편하다'는 평가가 더 많다. 

    실제 온라인에서는 종이 빨대가 찌그러진 사진과 함께 개선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종이라는 특성 때문에 물에 장시간 닿으면서 모양이 변질된 것이다. 흐물흐물해지면서 음용도 더 불편해졌다.




    한 소비자는 "종이 빨대를 꽂은 채로 잠시 두면 금방 너덜너덜해지고, 꺾여 버린다"며 "음료가 잘 빨리지 않고, 초록 색소가 떨어져 찝찝하다"고 토로했다.

    다른 소비자도 "빨대에서 종이 맛이 난다"며 "환경을 위한 부분은 이해하지만 종이 빨대를 더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여기에 공급 부족도 문제다. 현재 종이 빨대는 주문한 음료와 함께 한 개씩 제공하고 있다. 음용 도중 종이 빨대가 변형되면 카운터에서 다시 받아와야 한다. 플라스틱 빨대처럼 매장 내에 비치돼 있지 않아서다. 

    스타벅스도 개선방안을 고민 중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종이 빨대는 친환경색소를 사용한 제품으로 건강엔 아무 문제없다"며 "앞으로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좀 더 개선된 종이 빨대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뉴스1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