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 유튜버가 골목식당 홍탁집 리뷰 영상을 올리지 않는 이유

    • • 홍탁집 아들 요청에 의해 촬영을 하러 갔던 유튜버
    • • 유튜버 강성훈,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과 주고받은 문자 공개해
    유튜브, 강성훈

    한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리뷰를 올리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26일 유튜버 강성훈 씨는 본인 채널에 '제가 골목식당 홍탁집 영상을 올리지 않는 이유'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골목식당 홍탁집에 다녀온 걸 아는데 왜 영상을 올리지 않느냐고 물어보는 분들이 많아서 이 영상을 올리게 됐다"라며 얘기를 시작했다.

    강성훈 씨는 "골목식당에 나온 포방터시장을 총 5회 정도 다녀왔다"라며 "사전에는 어떠한 가게들이 있는지 알아보러 갔었고, 둘째날은 사장님들의 허락을 받으러 갔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홍탁집 사장님(아들)과 연락처를 주고받았다"라며 "(사장님과) 약속 잡은 날짜에 갔더니 아직 준비가 안 됐으니 나중에 오란 얘기를 듣고 철수했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이후 돈까스집 등 다른 곳 촬영이 모두 끝났기 때문에 홍탁집은 더이상 촬영을 하지 않을까 고민하던 찰나 사장님에게 '왜 촬영을 오지 않느냐'는 연락이 왔다"라며 촬영을 가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강성훈 씨는 "(촬영을 다녀온 뒤) 사장님이 이런 문자를 보냈다"라며 홍탁집 아들에게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문자에는 "맛있게 드시고 좋게 촬영하신 거 알지만, (영상이) 안 올라오는 게 맞는 것 같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강성훈 씨는 "사장님은 별거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는) 사장님 요청에 의해 다시 찾아갔다"라며 "또 이미 다녀갔던 다른 유튜버분들도 영상을 다 올릴 거라 생각되는데 저에게만 이런 말씀을 하시는 이유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아들은 "유튜브에 올리신 분들도 추후에 내려달라고 말씀드리겠다"라며 "댓글 때문에 우울증도 온 것 같다. 죄송하지만 아직은 촬영하고 평가하고 그런 시기가 아닌 것 같다"라고 답했다.

    강성훈 씨는 이 과정에서 본인이 왜 맛집 평가를 시작하게 됐는지를 되짚어 보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제 평가가 새로운 기회를 얻어 시작하려는 사장님들에게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다"라며 고민 끝에 홍탁집 영상을 올리지 않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홍탁집 아들을 향해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고 얘기하지만 사람은 분명 변한다"라며 "많은 분의 염려와 걱정을 이겨내고 꼭 성공하시길 바란다"라는 응원의 말도 전했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