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오리온, ‘꼬북칩’ 네 겹 스낵 제조 설비 특허 획득

기사 본문

  • • ‘스낵용 펠릿 시트 가공장치’ 특허 등록
  • • 글로벌 누적 판매량 1억2천만봉 돌파
오리온이 꼬북칩의 핵심 제조 설비인 ‘스낵용 펠릿 시트 가공장치’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사진/오리온

오리온(대표 이경재)이 자체 개발한 꼬북칩 제조 설비가 특허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오리온은 지난달 22일 꼬북칩의 핵심 제조 설비인 ‘스낵용 펠릿 시트 가공장치’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꼬북칩 특유의 네 겹 모양을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공정 중 하나인 반죽을 얇게 펴서 고르게 이동시키는 설비에 대한 기술적 차별성과 우수성을 특허청으로부터 공인받은 것이다.

이번 특허 획득으로 오리온은 지난 20년간 꼬북칩 제조 설비에 대한 배타적이고 독점적인 권리를 보장받게 됐다. 

오리온은 신제품 제조 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특허 등록 역시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꼬북칩은 8년의 개발 기간과 100억원의 투자를 통해 지난 2017년 3월 국내 제과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네 겹 스낵, 홑겹의 스낵 2~3개를 한 번에 먹는 듯한 풍부한 식감과 겹겹마다 양념이 배어든 진한 풍미로 ‘식감’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국민과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에는 중국, 미국 등 해외시장에도 진출, 지난달까지 글로벌 합산 누적 매출 1000억 원, 누적 판매량 1억2000만봉을 돌파하며 세계적인 인기 스낵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오리온은 올해 한국과 중국에서 다양한 맛의 신제품을 선보이는 한편 수출 국가를 지속적으로 늘려 글로벌 시장에서 꼬북칩 신화를 이어갈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소비자들로부터 맛과 매력을 인정받고 있는 꼬북칩이 이번 특허 획득으로 차별화된 기술력까지 공인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신제품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세계가 사랑할 만한 제품들을 지속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