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한항공, 보잉737 맥스 도입 등 난기류 속에서도 순항 중”

기사 본문

  • • 우려는 있으나, 충분히 만회 가능하다

 

NH투자증권은 15일 대한항공에 대해 보잉737 맥스 도입 차질로 인한 외형감소 우려는 제한적이라고 전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운은 “올해 2월 누적 기준 전국공항 수송실적을 보면 대한항공 국제선 여객은 0.4% 증가했다”라며 “대한항공 여객 매출의 50%를 차지하는 장거리 노선인 유럽과 미주 노선이 각각 9.8%, 0.4% 증가하면서 수요 호조세를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정연승 연구원은 “여행 경험이 늘어나면서 더 좋은 조건으로 여행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국내 여행사들도 프리미엄 여행 상품을 확대하고 있어, 비즈니스석 수요 호조세를 견인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6% 늘어난 3조2449억원, 영업이익은 11.1% 증가한 1848억원으로 전망된다”라며 “1분기 국제선 여객 공급(ASK)는 1%, 수송(RPK) 3.4%, 달러 기준 운임은 2.4% 전년 대비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국토교통부는 고장이 잦은 기령이 20년 이상인 항공기 관리 감독을 강화했다”라며 “대한항공은 운항 기재 167대 중 17대인 10.2%가 20년 이상 된 기재다. 관리 감독 강화로 정비비와 인력 확충에 따른 인건비도 증가하게 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일본, 중국향 물량 감소로 인해 2월 누적 화물 수송물량은 전년 대비 8.2% 감소했다”라며 “다만 올해 1분기에도 운임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연간 화물 운임은 당초 예상인 전년 대비 7.3%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며 화물 물량 우려는 여객수요 호조로 충분히 상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