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슈가 이슈를 덮는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 윤지오 발언 (영상)

    • • `장자연 사건` 남은 공소시효 14일
    • • ‘고(故) 장자연 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을 끝까지 진상규명하라!“
    유튜브, MediaVOP

    "저는 유일한 목격자가 아닌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입니다. 제가 대중 앞에 보다 더 많은 매체와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분명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가슴을 먹먹하고 답답하게 해드리려고 인터뷰를 할 수밖에 없어서 너무 죄송한 마음입니다.

    또 언론이 다른 타깃을 겨냥해 덮는 현상을 정확히 체감하셨을 것이라 보고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이슈가 이슈를 덮는 정황을 많은 분들이 실감하셨을 테고 오늘은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합니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 기자회견 발언이다.

    연합뉴스

    그는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연 한국여성의전화 등 1033개 시민단체는 해당 사건 조사를 위해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활동기한을 늘려 진상을 제대로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배우 장자연 씨는 지난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 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검찰은 성 상납 의혹 관련 연루자를 모두 무혐의 처분해 논란이 일었다.

    여성 단체들은 "검찰 개혁을 이루겠다는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발족 취지에 따라 본 조사가 진행된 지 1년이 다 돼가는 지금, 여전히 진상 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법무부 산하 과거사위원회는 활동기간 재연장 없이 이달 말 활동을 종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달 31일 안에 장자연, 김학의 사건 등에 대한 조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장 씨 사건 수사 기간을 연장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엔 지난 12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44만 명 이상이 동의해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故장자연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http://i.wik.im/411732@wikitree #장자연
#장자연
#장자연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