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봉은사서 출발해 도산서원까지” 퇴계 선생 마지막 귀향길 450년 만의 재현

    • • 당시 선생 노정과 일정에 맞춰 마지막 귀향길 450주년 재현 행사 열려
    • • “위대한 발자취, 경(敬)으로 따르다”
    이하 도산서원신비문화수련원 제공

    퇴계 이황 선생 마지막 귀향길이 450년 만에 재현된다.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퇴계 선생 마지막 귀향길 450주년 재현 언론 설명회가 열렸다. 도산서원 등에 따르면 올해는 퇴계 선생이 벼슬을 버리고 마지막으로 귀향한 지 450주년이 되는 해다. 

    해당 단체들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선생이 남긴 기록을 근거로 고지도 전문가 자문을 받아 선생의 마지막 귀향길을 따라 걷는다. 귀향길은 도산서원비문화수련원 관계자 및 연구자 15명이 재현하고, 일반 시민도 함께 참여 가능하다.

    서울 봉은사에서 안동 도산서원까지 11박 12일 동안 선생 귀향길을 따라 걸으며 선생이 머물렀던 곳에서 다양한 강연과 시 창수 등의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재현단은 다음 달 9일 서울 봉은사를 출발한 후 21일까지 12일 동안 선생이 거쳐 간 경로 330㎞를 밟는다. 

    코스는 봉은사(서울)~미음나루(남양주)~한여울(양평)~베개나루(여주)~흔바위나루~가흥창(충주)~충청감영~청풍관아~단양향교(단양)~풍기관아터(영주)~영주두월리~도산 토계 삽골재(안동)~도산서원 정도이다.

    1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퇴계선생 마지막귀향길 450주년 재현 언론설명회에서 김병일 도산서원 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해당 행사 주최자 김병일 도산서원 원장은 "이번 재현 행사는 현대인들이 선생이 남긴 삶의 정신적 가치를 널리 공유하여, 삶의 의미를 찾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원장은 이어 "나아가 시대적 과제로 제기되고 있는 인성 회복 운동으로 이어져 보다 성숙한 사회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하고, 점차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대중의 걷기문화 확산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