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서울대 커뮤니티에서도 난리 났다” 서울대 재학생이 중고나라에 올린 글

    • • 지난 24일 중고나라에 올라와 단시간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져
    • • 학벌주의·서열주의 비판에 해당 글 삭제되고 사과문 올라와
    이하 네이버 카페 중고나라 캡처

    서울대학교 한 재학생이 중고나라에 올린 판매 글이 논란되고 있다.

    지난 24일 네이버 카페 중고나라에 "수험생들을 위한 서울대생이 직접 쓴 응원의 손편지와 볼펜 판매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판매 글 작성자는 본인을 서울대학교 창업동아리(SNUSV) 소속 학생이라고 소개했다. 

    작성자는 "상품은 아직 준비 단계에 있어 사진이 따로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수험생들을 위해 저희 동아리원 및 서울대생들을 섭외해 좋은 기운을 전해드리고자 직접 손편지를 쓰고, 공부할 때 사용한 펜을 판매하고 있다"고 남겼다.

    이어 "원래는 서울대학교 주변 고등학교 위주로 판매하려 했지만, 시장 조사 겸 다른 곳에서도 이러한 수요가 있는지 알아보려고 글을 올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판매 글에 소개된 상품은 서울대생이 직접 쓴 응원 편지 스티커, 서울대생이 공부할 때 사용한 펜, 서울대 마크가 그려져 있는 신제품 컴퓨터용 사인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가격은 7000원이다.

    작성자는 "선착순으로 등급컷이 높았던 서울대생 편지가 담긴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라며 "구매하신 분에 한해 편지를 쓴 서울대생 신상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글이 퍼지며 학벌주의, 서열주의와 같은 사회 문제를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서울대학교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 "학교 망신시키지 말라"며 해당 판매 행위를 비판하는 반응이 줄이었다.

    이에 창업동아리 SNUSV는 관련 글을 모두 삭제하고 페이스북 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창업동아리 측은 "저희 생각이 짧았으며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렸기에 잘못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학벌주의와 서열주의가 충분히 큰 사회문제임에도 아이템 기획 과정에서 충분히 자각하지 못하고 해당 상품을 기획한 점, 또 이를 대중적인 공간에 서울대의 이름을 걸고 이익을 취하고자 한 것에 대해 크게 반성하고 있다"고 남겼다.

    이어 "현재 해당 사업을 모두 백지화했으며 따끔한 질책을 받고 잘못한 부분을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http://i.wik.im/414285@wikitree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