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형 속초 다녀올게” 강원도 산불 현장 투입된 소방관 형과 동생 카톡 대화

    • • 5일 새벽 페이스북 페이지 `아재개그`에 올라온 대화 내용
    • • “형 다녀올게. 대응 3단계라 가서 위험할지도 몰라”

    팔로워가 보내준 카톡 대화... 친형이 소방관이라고 함... 몰래 빠져있으란 말이 이기적인 것 같지만 소중한 가족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 이해가 된다...부디 무사하길!!

    게시: 아재개그 2019년 4월 4일 목요일

    강원도 대형 산불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 형과 동생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가 관심을 모았다.

    페이스북 페이지 '아재개그' 관리자는 5일 새벽 "팔로워가 보내준 카톡 대화"라며 해당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 4일 저녁 카카오톡 대화에서 소방관 형은 동생에게 "아"라는 짧은 메시를 보냈다. 약 3시간 뒤에 메시지를 확인한 동생은 "? 형도 속초가?"라고 답했다.

    소방관 형은 "형 다녀올게. 대응 3단계라 가서 위험할지도 몰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동생은 걱정하면서 "왜 불렀었어? 헐"이라도 답했다. 동생은 그러면서 "형도 들어가? 몰래 빠져있어"라고 답하기도 했다. 

    '아재개그' 페이지 관리자는 해당 내용을 공개하면서 "몰래 빠져있으라는 말이 이기적인 것 같지만 소중한 가족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 이해가 된다... 부디 무사하길"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17분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성콘도 부근 변압기 폭발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이 불은 이후 산으로 옮겨붙었다.

    이후 한국전력은 강원도 산불 원인으로 지목된 변압기가 현장에는 없었다고 밝혔다. 5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이번 화재가 시작된 장소로 추정되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주유소 맞은편 도로변에는 변압기가 아니라 개폐기가 있었다. 개폐기는 전주에 달린 일종의 차단기다.

    소방청은 지난 4일 오후 9시 44분을 기해서는 대응 수준을 2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올렸다. 화재 대응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 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한다.

    소방청이 강원도 산불에 3단계 대응을 발령하고 전국 차원에서 소방차 출동을 지시한 4일 밤, 강원도 고성으로 향하는 경기도 소방차량이 서울-양양고속도로 내촌터널을 지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지난 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대에서 산불이 확산돼 주변 산림을 태우고 있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