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바른미래, '손학규 찌질이' 이언주 의원에 당원권 1년 정지

    • • 바른미래당 5일 윤리위원회서 이언주 의원 당원권 1년 정지 결정
    • • 이언주 의원, 보궐선거때 창원서 숙식하는 손 대표에 대해 “찌질하다”고 언급해 논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 뉴스1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5일 오전 회의를 개최,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이' 등의 발언을 한 이언주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에 대해 논의하고 당원권 1년 정지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이 같은 결과를 당 최고위원회의에 통보할 예정이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20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4·3 보궐선거 지역인 창원 성산 선거를 위해 창원에서 숙식하는 손 대표에 대해 "찌질하다"고 언급해 논란이 됐다. 이에 당원들은 징계 요구서를 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다만 이 의원은 자신의 징계위 소집이 '패스트트랙' 등을 통과시키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었다.

    이와 관련 이언주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윤리위가 권력을 비판하는 말과 표현에 대해 응징하는 제도로 바뀌고 있다"며 "굉장히 민주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임재훈 의원은 공개적으로 이언주 의원이 탈당해야 한다고 맞섰다. 

    임 의원은 지난 1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 소속 후보를 위해 당원으로서 책임은 다하지 않으면서 당의 대표와 후보를 폄훼하고 있다며 "탈당을 통해 본인의 거취를 분명히 하라"고까지 발언했다.

    뉴스1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