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야구장서 치킨 먹느라 정신 팔린 윤종신이 저지른 '뜻밖의 실수'

    • • 서울 잠실야구장 관중석에서 앉아 경기를 관람한 윤종신
    • • SNS 통해 인사하러 온 트와이스 모모와 사진 찍지 못한 아쉬움 전하기도
    가수 윤종신 씨가 SNS에 짤막한 후회의 글을 남겨 웃음을 줬다.

    14일 윤종신 씨는 인스타그램에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찍힌 본인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딸) 라임·라오가 좋아하는데 먹는데 몰입하다 (트와이스 멤버 모모와) 사진 같이 찍는 걸 깜빡했다"는 글을 덧붙였다.

    영상에는 윤종신 씨는 관중석에 앉아 LG트윈스와 두산 베이스의 '2019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를 지켜봤다. 치킨을 먹으며 야구를 보던 윤종신 씨에게 이날 시구를 맡았던 트와이스 멤버 모모가 찾아와 인사를 건넸다.

    놀란 윤종신 씨는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모모와 악수를 하기도 했다. 그는 모모와 짧은 인사를 나눈 뒤 다시 정면을 바라보며 경기에 집중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윤 씨는 모모와 인사를 나눈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인스타그램에 아쉬움이 담긴 글을 올려 팬들을 웃게 했다.

    LG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들어선 모모는 성공적으로 시구를 마무리했다. 그는 선배 가수 윤종신 씨에게 인사 후 관중석에 앉아 치킨을 먹으며 응원을 이어갔다.

    현재 8회 말에 접어든 경기는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8-0으로 앞서가고 있다. 윤종신 씨는 'LG 이길 거야', '역전승 가자'는 해시태그를 달며 LG트윈스를 응원하기도 했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