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학생들과 '격' 없이 지내고자 반말 허용한 선생님

    • • `SBS 스페셜` 권위의식 사라지게 한 선생님 대화법
    • • 고등학교 담임 선생님이 학생과 소통 위해 택한 방법
    이하 곰TV, SBS 스페셜

    한 고등학교 선생님이 학생들과 벽을 허물기 위해 '반말하기'를 택했다.

    지난 14일 'SBS 스페셜'에서는 '왜, 반말하세요?' 편으로 대한민국 사회의 서열 문화를 조명했다.

    한 여고의 수학 선생님이자 방송반 지도교사인 이윤승 씨는 학생들과 서로 반말로 얘기한다. 학생들은 이윤승 씨에게 "이윤승. 사진 찍어줘"라며 스스럼없이 반말을 했다.

    이하 SBS 스페셜

     

    이윤승 씨는 "처음 담임하고 학생들과 상담을 하는데 벽이 느껴졌다. 아직 더 소통하고 싶은데 어떡하지? 어떻게 하면 내가 더 권위적이지 않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예나 학생은 "다른 선생님한테는 불만 사항 같은 것도 편히 말 못 하고 막 애들끼리 '네가 해 네가 해' 미루는데 이윤승한테는 그런 거 없이 그냥 편하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윤승 씨는 "내가 제일 좋을 때는 학생들이 '나 이거 하기 싫어'라고 말할 때다. 자기 생각을 억지로 참지 않고 말할 때가 제일 좋다"며 "말은 시작인 거고 목표는 결국 관계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http://i.wik.im/420008@wikitree #반말
#반말
#반말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