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갤럭시 폴드' 출시 앞두고 삼성이 예상하지 못한 뜻밖의 상황

기사 본문

  • • 4월 26일 미국, 다음달 중순 국내 출시 예정인 `갤럭시 폴드`
  • • 해외 매체, 리뷰어 사이에서 기능 이상 주장 잇따라 나와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초기 제품이 하루, 이틀 만에 '스크린 기능 이상'을 보였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내구성이 담보되지 않은 갤럭시 폴드를 성급하게 내놓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갤럭시 폴드가 기능 이상을 보였다는 주장은 해외에서 주로 나왔다.

해외 매체 관계자들이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로부터 받은 일부 갤럭시 폴드에서 '스크린 결함'으로 추정되는 기능 이상이 나타났다. 갤럭시 폴드를 펼쳤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이었다. 

IT 매체 더버지는 지난 17일(현지 시각) 기사에서 "갤럭시 폴드를 여닫고 주머니에 넣는 등 일반적인 전화 사용을 했는데 디스플레이 중간 주름 부분에 알 수 없는 파편이 툭 튀어나왔다. 이 부분에 숨길 수 없는 깨진 화면이 나타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다른 해외 리뷰어들도 SNS로 비슷한 스크린 결함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갤럭시 폴드 '화면 보호필름'을 임의로 제거한 사용자 과실이라는 지적도 나오기도 했다. 

스크린 기능 이상 주장에 대해 삼성전자는 18일 "갤럭시 폴드 화면보호막은 기존 제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이어서 디스플레이에 가해지는 외부 충격이나 스크래치로부터 화면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며 "화면보호막은 절대 임의로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 매체와 리뷰어 사이에서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 주장 나와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가 약 20만 번 접었다 펴도 될 만큼 내구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는 오는 26일 미국에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에는 다음 달 중순에 출시될 전망이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