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조현병 사실 알고 있냐?” 기자 질문에 안인득이 갑자기 보인 반응

    • • 경찰서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횡설수설한 안인득
    • • 경찰, 안인득 검찰에 송치...앞으로 검찰 조사받는 안인득
    안인득이 25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이하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사건 범인 안인득(42)이 조현병 사실을 묻는 기자를 향해 언성을 높였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살인·살인미수·현조건조물방화·현조건조물방화치상 등 4개 혐의로 안인득을 25일 검찰에 송치했다. 안인득은 경찰서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횡설수설했다.

    안인득은 경찰서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또박또박 대답했다. "범행을 후회하냐?"는 기자 질문에 안인득은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어떤 점이 후회되냐?"는 질문에 안인득은 "제가 잘못한 것은 처벌받고 싶다. 나에게도 불이익이 10년 동안 뒤따랐다. 그 부분도 확인해주고 제대로 시시비비를 따져 처벌받을 것은 받고 오해는 풀고 싶다"고 말했다.

    "정신과 치료를 중단한 이유에 대해서는 "내가 원해서 그런 게 아니다. 진주시 비리가 심각하다. 들어가고 싶다고 들어가는 것도 아니며 멈추고 싶다고 멈추는 게 아니"라고 횡설수설했다.

    한 기자는 "자신이 조현병 앓는 사실은 알고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안인득은 다소 언성을 높이며 "자신이 병 있는 것 아나?"라고 기자에게 반문하기도 했다. 

    안인득은 이날 경찰서를 떠나 진주교도소로 향했다. 안인득은 이곳에서 수사를 맡은 창원지검 진주지청을 오가며 조사를 받게 된다. 

    창원지법 진주지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지난 18일 안인득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