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엔진 오일 뒤집어쓴 채 트럭 밑에 숨어있던 30대가 긴급 체포된 이유

    • • 부산서 30대 남성이 횡설수설하고 있다는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
    • • 경찰, 간이시약 검사 후 30대 남성 긴급 체포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필로폰에 취해 온몸에 오일을 묻히고 대형 컨테이너 아래에 숨어있던 3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25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9분쯤 부산 강서구 송정동의 한 회사 주차장에서 '한 남성이 트레일러 밑에서 엔진 오일을 뒤집어 쓰고 횡설수설하고 있다. 분신자살을 할 것 같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35)가 '누군가 쫓아온다'면서 횡설수설하자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속옷만 입은 상태에서 온몸에 오일을 뒤집어 쓴 채 화물트럭 차체와 컨테이너 사이에 숨어 있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한 결과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오자 긴급 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이날 0시30분부터 오전 2시사이 경남 김해에 있는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날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1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