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임블리 논란 여파?” 임지현 남편이 운영하는 여성 쇼핑몰에 올라온 글

    • • 부건에프앤씨 대표 박준성 씨가 운영하는 쇼핑몰 `탐나나`에 게재된 글
    • • 쇼핑몰 `탐나나` 이달 말 운영 종료 소식 알려
    부건에프앤씨 대표 박준성 씨가 운영하는 여성 의류 쇼핑몰 '탐나나'가 이번달을 끝으로 운영을 종료한다.

    오늘(2일) 쇼핑몰 '임블리'로 유명한 임지현 씨 남편 박준성 씨가 운영하는 여성 쇼핑몰 '탐나나'에 공지사항이 게재됐다. 탐나나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탐나나 서비스 종료 안내"라는 팝업창이 뜬다. 

    탐나나 홈페이지

    쇼핑몰 '탐나나'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탐나나가 5월 31일 자로 운영 종료될 예정"이라며 마지막 주문은 29일까지 가능하며 현재 판매되는 상품은 재고 소진 시 모두 품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탐나나'는 5월 29일 수요일까지만 주문을 받으며, 현재 판매되는 상품은 재고 소진 시 판매가 종료된다. 회원이 보유한 적립금은 미사용 시 5월 31일 금요일에 일괄 소멸될 예정이다. 탐나나 측은 "적립금은 회원에게 준 구매 혜택으로 가상 마일리지 개념이므로 별도 환급은 불가능하다"라며 "일괄적으로 소멸되면 재지급은 불가하다"라고 명시했다. 예치금의 경우 환불 요청 시 기존 결제 수단대로 환불 처리가 가능하다.

    '탐나나'는 기존에 회원 혜택으로 제공됐던 쿠폰 등 혜택은 5월부터 종료된다고 밝혔다. 5월에 운영 종료하는 만큼 신규 회원가입도 받고 있지 않다.

    임지현 인스타그램

    탐나나 운영 종료 소식이 알려지자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임블리 논란 여파 아니냐"와 같은 반응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탐나나 전 직원이라고 밝힌 A 씨는 "탐나나 브랜드 종료 소식은 지난 2월에 이미 결정된 것"이라며 "임블리 논란 여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부건에프앤씨 측은 "타 브랜드 집중을 위한 것"이라는 입장을 표했다.

    지난 달 박준성 씨 아내 임지현 씨가 쇼핑몰 '임블리' 상품 불량 및 응대 방식으로 논란을 빚으면서 쇼핑몰 '임블리'를 비롯한 부건에프앤씨에 관심이 쏠렸다. 쇼핑몰 '임블리'가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논란이 일면서 큰 이슈로 번졌다. 현재 임블리 측은 해당 제품 전량 환불을 진행 중이다.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 발견” 소비자 지적에 사과문 공개한 임블리

    쇼핑몰 `임블리`와 `멋남` 등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씨는 여성 의류 브랜드 '탐나나' 외에도 남성 의류 브랜드 '멋남', 화장품 브랜드 '블리블리' 등을 운영하고 있다. 

    부건에프앤씨 홈페이지

    이승연 기자 selina043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