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약회사 대표 아들이 전 여친 34명에게 동의 없이 벌인 '끔찍한 수집'

기사 본문

  • • “10년간 최소 34명 피해” 제약사 2세 구속기소
  • • 여자친구 34명과의 성관계 장면 몰래 촬영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영화 '왓칭' 스틸컷

교제했던 여성과의 성관계 영상 수백 건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중견 제약회사 대표 2세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던 이모(34) 씨를 이달 10일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변기나 전등, 시계 등 자신의 집 안 곳곳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방문한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셔터스톡

이 씨의 이 같은 행위는 전 여자친구 A씨가 지난 3월 10일 성동경찰서에 불법 영상물 촬영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지난달 말 이 씨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이 씨가 불법적으로 촬영한 성관계 영상 수백 건을 확보했다. 경찰은 영상 분석 작업을 통해 지금까지 확인한 피해자만 총 34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디지털포렌식 조사 결과 이 씨가 영상을 유포하거나 유통한 혐의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자신의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면서 혼자서 다시 보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에 대한 공판은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