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어머니 된 영국 마클 왕자비, 첫 '어머니의 날'에 아기 발 사진 공개

    • • 영국 해리왕자 부인 메건 마클왕자비, 6일 태어난 `로열 베이비` 발 사진 공개
    • • 다이애나비가 좋아한 물망초 꽃 배경 “모든 어머니에게 경의를 표하며...”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마더스데이)로 지정된 5월 둘째 주 일요일(지난 12일)을 맞이해 영국 해리 왕자의 부인인 메건 마클(37) 왕자비가 최근 출산한 아들의 발을 잡고 촬영한 모습. 미국과 달리 영국의 어머니날은 지난 3월에 있었다. [EPA=연합뉴스]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마더스데이)로 지정된 5월 둘째 주 일요일(지난 12일)을 맞이해 영국 해리 왕자의 부인인 메건 마클(37) 왕자비가 최근 출산한 아들의 발을 잡고 촬영한 모습. 미국과 달리 영국의 어머니날은 지난 3월에 있었다 /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영국 해리(34) 왕자의 부인 메건 마클(37) 왕자비가 지난 6일 태어난 '로열 베이비'의 발 사진을 공개하며 처음 맞는 '어머니의 날'을 자축했다.

    12일(현지시간) 부부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사진에는 메건 왕자비가 아들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윈저의 발을 어루만지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과 함께 "과거, 현재, 미래의 어머니, 그리고 세상을 떠났지만, 영원히 기억될 모든 어머니에게 경의를 표하며 우리는 한분 한분 모두에게 존경과 축하의 뜻을 전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의 배경이 고(故) 다이애나비가 좋아했던 물망초 꽃이어서 해리 왕자가 어머니를 추모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영국 어머니의 날은 지난 3월 31일이었지만, 미국을 포함해 캐나다와 호주 등 몇몇 국가들은 지난 12일이 어머니 날이었다.

    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서부 윈저성의 세인트 조지 홀에서 해리(34)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37) 왕자비가 이틀 전 태어난 첫아들을 공개하고 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아들 이름이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윈저'(Archie Harrison Mountbatten-Windsor)라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서부 윈저성의 세인트 조지 홀에서 해리(34)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37) 왕자비가 이틀 전 태어난 첫아들을 공개하고 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아들 이름이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윈저'(Archie Harrison Mountbatten-Windsor)라고 밝혔다 / 로이터=연합뉴스


    연합뉴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