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치열하게 공부해서 서울대 간 여대생 현실 고민

    • • “공부 어느 정도로 해야 서울대 가나” 유재석 질문에 뒤바뀐 가치관 털어놓은 여대생
    • •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서울 관악구서 만난 시민
    이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명문대에 재학 중인 20대 여대생 현실 고민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한국 수도의 이름을 딴 국립대학교와 고시촌이 함께 형성돼 있는 서울시 관악구에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이날 유재석, 조세호 씨는 서울대 앞에서 한 여대생을 만났다. 서울대 인류학과에 재학 중인 정영진 씨다. 

    유재석 씨는 "서울대 가려면 공부를 어느 정도로 해야 하나"라고 물었다. 정 씨는 유재석 씨 질문에 답하기 보다는 "요즘 좀 느낀 게 있다"며 바뀐 가치관 얘기를 들려줬다.

     

     

     

     

    그는 "문제 한두 개 더 맞혔다고 행복해지진 않더라"고 말했다. 이어 "저번 학기에 교환학생으로 노르웨이에 갔다 왔는데 거기 사람들은 되게 행복하게 살더라"며 "사람들이 막 작은 거에 연연하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그냥 편하게 살자'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정 씨는 6개월 간 노르웨이에 다녀온 후 여유를 가지고 인생을 바라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에 있을 때는 막 '한 학기를 잘해야 한다' 이렇게 시선이 좁았는데 다른 걸 많이 하다 보니까 좀 멀리 볼 수 있는 시야가 생긴 것 같다. 그런데 (학교에) 돌아오니 다시 현실을 봐야 했다. 1~2년 후를 생각하지 10년 후를 생각하기가 어렵더라"고 말했다.

     

     

     

     

    정 씨는 자신의 10대, 20대, 30대, 40대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그는 "10대 영진아 20대 되면 더 큰 고난이 있을 거야", "30대 영진아 원하는 일을 하고 있니? 또 스트레스받고 있니? 편안하게 살렴 피곤하게 살지 말자", "40대 영진아 가족이 생겼니? 안 생겨도 괜찮아 피곤하게 살지 말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