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건가요?” 추첨 당첨된 사람만 구매할 수 있다는 '나이키 신발 정체'

    • • 16일 나이키가 출시한 신발, 온라인에선 오후 2시부터 구매창 열려
    • • 유명 디자이너 아베 치토세 브랜드 `사카이`와 `나이키` 협업 제품으로 관심 모아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오늘 출시한 신발이 눈길을 끈다.

    나이키는 이날 나이키 사카이 제품 중 하나인 'LD 와플 사카이'를 정식 출시했다. 나이키 사카이는 유명 디자이너 아베 치토세(阿部千登勢) 브랜드 '사카이'와 '나이키' 협업 제품으로 알려지며 출시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사카이는 아베 치토세가 1999년 설립한 브랜드다. 아베는 꼼데가르송에서 오랜기간 일한 것으로 알려진 일본 디자이너이다.

    해당 제품은 2가지 색상으로 가격은 17만 9000원이다.

    이하 나이키 공식 홈페이지


    세련된 디자인과 활용성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신발 마니아들 인기를 끈 나이키 사카이는 돈이 있어도 구입하기가 쉽지 않다. 응모 후 당첨된 사람에게만 구매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나이키 홍대점은 1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응모권 7000장을 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당첨된 사람만이 오늘(16일) 오전 11시부터 영업 종료 시까지 해당 제품을 살 수 있다.


    나이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응모를 받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이들 중 당첨자만이 제품 구매 기회를 갖는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온라인 당첨자는 16일 오후 2시부터 11시 59분까지 10시간 안에만 구매 가능하다.

    오는 30일에는 나이키 사카이 또 다른 제품인 '블레이저 미드'가 출시된다. 이 제품 역시 응모 후 추첨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승연 기자 selina043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