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보헤미안 랩소디'의 바로 그 QUEEN, 2020년 한국 온다

기사 본문

  • • 현대카드 슈퍼콘 25번째 주인공 확정

현대카드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 영국 록밴드 '퀸(QUEEN)'이 한국을 방문한다.

현대카드는 내년 1월 18~19일 이틀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퀸의 첫 단독 내한공연이다. 오는 7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시작되는 퀸의 월드투어 일환으로 진행된다. 

퀸의 오리지널 기타리스트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를 비롯해 2012년부터 프레디 머큐리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는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의 보컬리스트 '아담 램버트'가 무대에 오른다. 아담 램버트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퀸과 총 170회 이상의 공연을 함께해왔다.

특히 지난해 퀸과 리드보컬이었던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우리나라에 1000만명 가까운 관객을 불러모으며 퀸 열풍을 불러왔다.

티켓 가격은 △스탠딩 R 16만5000원 △스탠딩 S 15만4000원이다. 지정석은 △VIP석 18만7000원 △R석 17만6000원 △S석 15만4000원 △A석 12만1000원 △B석 11만원이다. 모든 티켓은 현대카드로 결제시 20% 할인(1인 최대 4매)된다. 

티켓은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구입할 수 있다. 현대카드 소지자는 사전 예매를 통해 6월 13일 낮 12시부터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일반 예매는 6월 14일 낮 12시부터 진행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25번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전설적인 밴드 퀸의 시대를 초월한 명곡들을 폭발적인 라이브로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준영 기자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