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초등 4학년의 얼굴이 이렇게 다쳤다, 선생님이 홧김에 던진 스테이플러 때문에…

    • • “왜 떠들어” 수업시간에 떠들자 스테이플러 집어던져
    • • 눈 밑살까지 파고든 상처… 자칫하면 큰일 벌어질 뻔

    수업시간에 떠든다며 교사가 스테이플러를 던져 한 초등학생이 얼굴을 크게 다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KBS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인천의 한 초등학교 4학년 교실에서 50대 담임교사가 학생에게 스테이플러를 집어 던져 안경을 쓰고 있던 A(11)군이 스테이플러와 깨진 안경 파편에 맞아 눈과 코를 크게 다쳤다. A군은 눈두덩이 부위가 찢어져 봉합 수술까지 받아야 했다. 눈 밑살까지 파고들 정도로 상처가 심각했다.
     
    방송에 따르면 가해 교사는 경찰 조사에서 A군이 수업을 시작했는데도 떠들어 홧김에 스테이플러를 던졌지만 맞힐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교사가 던진 스테이플러는 교실 뒷편에 앉아 있던 A군의 얼굴에 그대로 떨어졌다. 

    A군 아버지는 "눈 위쪽이랑 아래쪽이 다 찢어지고 코도 부러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교사가 맞힐 의도가 없었다고 말한 데 대해선 “말이 안 된다. 일단 던졌다는 게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 학교 측은 이 교사를 담임 업무에서 배제했다. 관할 교육청도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