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 없다” 효린 측 입장 접한 당사자 반응

    • • 학폭 논란 불거지자 “피해 주장인 직접 찾아뵙겠다”고 밝힌 효린 측
    • • 학교 폭력 주장 글쓴이, 소속사 입장 접한 후 “전화로 사과하라” 요구
    가수 효린 / 이하 뉴스1

    가수 효린(김효정)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소속사 입장을 접하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피해 주장 네티즌은 지난 25일 작성한 글에 "마지막 추가 글"이라며 내용을 추가했다. 26일 추가된 내용에서 글쓴이는 효린에게 전화 사과를 요구했다.

    글쓴이는 "실시간으로 뜨고 이슈되니 소속사 입장 기사가 나왔다. 근데 절 찾아온다고 한다. 15년 만에 김효정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 없다"고 썼다.

    효린 측이 피해 주장인과 직접 만나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거부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효린 측은 이날 오전 논란이 불거진 후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었다.

    글쓴이는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및 반성 발표만으로도 충분하다 생각했다. 메시지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던건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고 하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글쓴이는 효린과 소속사 측이 SNS 메시지에 답장 하지 않고 언론을 통해 입장을 전한 것을 지적하며 "저한테 먼저 연락해서 전화로 사과 하는 게 맞다. 이 글 보면 저에게 연락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앞서 지난 25일 네이트 판에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효린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효린이 상습적으로 물품과 현금을 빼앗고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A 씨 “중학교 1학년 때부터 효린에게 시달려”

    효린 측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