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전남대병원, 인공와우 가족캠프 성료

    • • 지난 25일 화순치즈체험학교서…100여명 참석
    • • 공예·식물·어류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
    • • 정보공유·친목도모 통해 환자 채활의지 고취 기대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인공와우 수술 환자를 위한 가족캠프를 지난 25일 화순치즈체험학교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전남대병원 이비인후과와 공공보건의료사업실 공동 주관으로 열린 인공와우 가족캠프는 인공와우 이식수술 환자와 가족이 다양한 의료정보를 공유하고, 친목도모를 통해 환자들의 재활의지를 고취시키고자 마련됐다.

    인공와우 이식수술은 보청기를 사용해도 의사소통이 어려운 고심도 난청 환자들에게 달팽이관에 전극을 삽입하는 수술이며, 수술 후 지속적인 청능언어 재활을 통해 정상인과 유사한 언어 능력을 갖게 된다. 

    이날 캠프에는 전남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용범 교수·조형호 교수를 비롯한 의료진과 환자·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해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캠프는 피자·치즈·아이스크림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을 하였으며, 레일썰매·뻥튀기 만들기·송아지우유주기 등 다양하고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캠프에 참석한 김 모군의 어머니는 “수술 이후 매년 참석해 어린 동생들과 함께 뛰놀면서 스트레스도 풀고 생활에 활력을 되찾는 것 같아 매우 기쁘다” 면서 “가족끼리도 주요한 의료 정보를 주고받는 것도 큰 도움이 되는 만큼 이 행사가 계속 유지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대병원 이비인후과는 지난 1990년 영호남 최초로 인공와우 이식수술을 성공한 이후 지금까지 약 400례의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