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SK하이닉스, 실적 저점은 3분기나 그 이후가 될 가능성도 있다”

기사 본문

  • • 재고 정상화까지 시간이 더 필요해진 상황
  • • 하반기까지 D램 하락세 계속될 전망

 

유진투자증권은 7일 SK하이닉스에 대해 하반기까지 D램 하락세가 지속되는 등 수요 회복 지연에 따라 실적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2분기 매출액은 6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75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7%, 45%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원·달러 환율이 그나마 실적에 완충제가 되긴 하겠지만 D램도 낸드도 가격 하락세가 예상보다 덜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승우 연구원은 “특히 서버용 D램 재고가 예상만큼 줄어들지 않는 가운데 하반기 기대했던 데이터센터 수요 회복도 안개 속에 빠져들어 하반기에도 D램 가격 하락세가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미중 무역 협상과 화웨이 관련 이슈가 예상과 달리 흘러간 이상 SK하이닉스 TSMC, 애플 등이 지난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얘기했던 하반기 수요 회복에 대한 밑그림도 변경이 불가피해졌다”며 “결국 업황 회복은 예상보다 늦어지고 개선 폭도 줄어들 수 있게 됐다. 실적 저점은 2분기가 아니라 3분기 또는 그 이후가 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 실적 회복 지연으로 올해 연간 실적은 매출은 26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3조5000억원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미·중간 문제와 관련해서 극적 반전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내년 실적의 개선 폭도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 있다”며 “그러나 길게 보면 중국이라는 잠재적 경쟁자가 힘을 잃게 됨으로써 한국 업체들의 메모리 패권은 예상보다 오래갈 가능성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