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어디에다 대고 반말을...” MC들 욱하게 한 가부장적 남편 사연

    • • “얘(신동엽) 52세다. 난 80kg이다”라며 함께 욱한 이영자
    • • 가부장적인 남편 때문에 고민인 아내 출연
    곰TV,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MC 신동엽, 이영자 씨가 가부장적 남편 태도에 욱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가부장적인 남편 때문에 고민인 아내가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한 남편은 "저도 아내에게 응어리가 진 게 있고 그러니까 그리됐겠지"라며 반말투로 아내와 상황을 설명했다.

    이하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MC 신동엽 씨는 "아니 근데 지금 저는 존댓말하고 본인은 반말을 하고 있다. 내가 형이니까 말을 좀 높여달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이영자 씨는 "얘(신동엽) 52세다. 난 80kg이다"라며 함께 욱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편은 "아내가 소비를 많이 한다. 간이 좀 크다"며 "저희 남자들은 이사를 안 가고 싶어했는데, 1억을 빚지고 이사를 했다"고 말했다.



    남편은 왜 이사를 허락해줬냐는 질문에 "(아내가) 자꾸 전화해서 사람을 깨웠다. 제 직업상 전화를 못 끊잖아"라며 반말을 이어갔다. MC 김태균 씨가 "반말이잖아!"라며 지적하자 신동엽 씨는 "우리도 질문을 반말로 해보자"며 역공에 나섰다.

    신동엽 씨는 "그래서 다음 날 이사 가지 말자고 얘기를 안 한 거니?"라며 반말로 질문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은 계속되는 MC들 권유에 "표현을 잘 못 해서 그렇다. 앞으로 존중하겠다"며 가부장적 태도를 고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부장적 남편 사연은 161표를 받으며 우승을 차지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