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대규모 유혈사태 가능성… 내일(12일) 중국에 폭발한 홍콩이 발칵 뒤집어진다

    • •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 앞두고 지난 9일 103만명 시위
    • • 미국도 시위 지원사격… 중국은 “내정간섭” 반발
    • • 홍콩 각계각층서 저지 시위 예고하면서 긴장 고조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이 9일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 행진을 벌이고 있다. 범죄인의 중국 송환을 허용하는 이 법안을 규탄하는 이날 시위에는 주최측 추산으로 10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 홍콩이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였다고 외신은 전했다. / 홍콩 EPA=연합뉴스

    홍콩의 분위기가 심상찮다. 100만명이 넘는 홍콩 시민을 거리로 나서게 했던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심의와 처리가 12일 이뤄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시민과 홍콩 경찰이 다시 한 번 격렬하게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홍콩 출신 남성이 대만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하는 일이 벌어졌다. 용의자 이름은 찬통카이. 홍콩에서 체포된 그는 홍콩 현지법에 따라 대만에서 살인죄로 기소해야 처벌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홍콩과 대만은 범죄인 인도 체계가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홍콩 당국은 범죄인 인도 법안을 개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문제는 개정 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는 대상에 중국이 포함됐다는 데 있다. 1997년 영국이 중국에 반환한 홍콩은 2047년까지 독립적인 사법권이 보장돼 있다. 하지만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하면 중국 등 범죄인인도협정이 체결되지 않은 곳으로 범죄자를 넘길 수 있다. 홍콩 시민은 범죄자를 중국으로 인도하면 비인도적으로 처벌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분노한 홍콩 시민이 지난 9일 일제히 모여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당시 모인 참가자는 무려 103만명.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한 된 열린 최대 규모 시위다. 홍콩인 7명 중 1명꼴로 시위에 참여했다.

    이처럼 많은 홍콩 시민이 시위에 모인 까닭은 중국에 대한 분노가 폭발 지경에 이른 때문이다. 중국 공산당이 홍콩에 점차 더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데 대해 홍콩 시민이 폭발한 게 이처럼 대규모 시위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홍콩 정부가 오는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개정을 밀어붙이면 자칫 대규모 유혈 사태가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홍콩 노동운동단체들과 환경단체, 예술계, 사회복지사총공회 등이 일일 파업을 벌이며 저지시위에 참여할 뜻을 밝히고, 홍콩이공대학 학생회 등이 학생들에게 동맹휴학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등 긴장이 고조하고 있다. 100여개 홍콩 기업과 점포 등도 이날 하루 영업을 중단하고 법안 저지 시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사회는 대부분 홍콩인의 편이다. 12개 나라에서 연대 시위가 벌어졌을 정도다. 미국은 "홍콩의 일국양제 체제가 위협받고 있다"며 시위를 지원 사격했다. 

    하지만 중국은 요지부동이다. 대만과 홍콩 문제를 ‘내정’의 문제로 보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어떤 외부세력도 홍콩의 입법 활동에 간섭해 잘못된 언행을 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9일(현지시간) 거리를 가득 메운 채 대규모 시위행진을 벌이고 있다. 범죄인의 중국 송환을 허용하는 이 법안을 규탄하는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으로 10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했고, 이는 홍콩이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라고 외신은 전했다. / 홍콩 AP=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9일 홍콩 거리에서 범죄인의 중국 송환 반대를 뜻하는 '반송중'(反送中) 등의 손팻말을 들고 거리 시위를 벌이고 있다. / 홍콩 EPA=연합뉴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