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머리카락으로 얼굴 가린 고유정에게 어느 기자가 한 행동 (영상)

    • • 고유정, 경찰서 나서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얼굴 가려
    • • 피해자 유족들, 고유정 향해 “얼굴을 들라” 울분 토해
    이하 유튜브, 연합뉴스 Yonhapnews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경찰서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렸다. 이때 고유정에게 질문하던 여기자가 한 행동이 눈길을 끌었다.

    12일 검찰에 신병이 인계돼 경찰서를 나선 고유정은 취재진 앞에 섰다. 고유정은 지난 5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를 쓰지 않았다. 그러나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얼굴을 가렸다.

    취재진은 "왜 피해자를 살해했느냐", "범행을 후회하느냐" 등의 질문을 던졌다. 고유정은 한마디도 답변하지 않았다. 이때 고유정에게 질문하던 한 여기자는 고유정 얼굴이 보이게 손으로 3~4차례 머리카락을 옆으로 밀어제쳤다. 


    고유정이 경찰서를 나서는 장면을 본 피해자 유족들은 "얼굴을 들라"며 울분을 토했다. 막아서는 경찰에 "살인자를 보호하는 것이냐"고 소리치기도 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고유정을 살인·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 혐의로 12일 검찰에 송치했다. 고유정은 앞으로 제주교도소에서 수사를 맡은 제주지방검찰청을 오가며 조사를 받는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