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비아이 마약 연루 혐의’와 관련해 새롭고도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 • KBS “경찰, 조서에는 비아이를 ‘공범’으로 적시했다”
    • • 비아이에게 마약 건넸다고 진술한 사람이 번복하자 조사 포기
    비아이 / 뉴스1

    경찰이 3년 전 조서에 비아이를 마약 사건 공범으로 지목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마약 사건으로 인해 조사를 받은 A씨가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진술한 때문이다. 

    KBS는 2016년 비아이와 카카오톡으로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의 경찰 조서 내용을 12일 공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경찰관은 비아이의 실명과 소속을 밝히며 바로 앞에 '공범'이라고 적었다. 당시 경찰은 비아이를 마약 사건의 공범으로 본 것이다. 

    비아이와 카카오톡으로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의 경찰 조서 내용 일부입니다. 경찰관이 비아이의 실명과 소속을 밝히며 바로 앞에 '공범'이라고 적어 넣었습니다. 당시 경찰이 비아이를 마약 사건의 공범으로

    A씨는 2016년 8월 첫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진술하고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까지 제출했다.  하지만 이후 비아이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모발이나 소변 검사도 실시되지 않았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을까.

    비아이를 수사한 경찰은 A씨가 이후 조사에서 비아이의 마약 혐의에 대한 진술을 번복해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박모 수사관은 "진술 자체를 번복을 해버렸기 때문에 더 이상 수사 진행을 할 수가 없었다. 영장이 안 나온다. (소변도) 영장을 받아서 임의채취한다“라고 말했다.

    방송은 “실제로 A씨는 첫 조사 후 8일 뒤 변호사가 함께 경찰에 다시 나와 비아이에게 마약을 준 적이 없다며 말을 바꿨다”고 했다. 진술 번복 이유를 묻자 '말하지 않겠다' '말하기 싫다'고만 답변했다. 경찰은 A씨의 답변만을 듣고는 더 이상의 추궁이나 별도 조사는 하지 않은 채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매체는 전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