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외국인들까지 무차별 공격, 피 흘리는 시위대… 발칵 뒤집어진 현재 홍콩 상황 (사진 포함)

    • • ‘송환법’ 반대 시위 격화… 고무탄에 맞아 피 흘리는 시위 참가자까지
    • • 캐리 람 장관, ‘송환법’ 처리 강행 의사 밝혀… 당분간 혼란 계속될 듯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의 시위대가 12일 의회인 입법회 밖 도로를 메우고 있다. 홍콩 정부는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이날 2차 법안 심의를 강행할 계획이었지만 시위가 격화할 양상을 보이자 일단 심의를 연기하기로 했다. / 홍콩 AP/애플 데일리=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의 시위가 점점 더 격렬해지고 있다. 중국을 포함해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에도 범죄인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의 심의를 막으려고 홍콩인들이 들고 일어섰다. 

    상당수 홍콩인과 야당,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반중 인사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범죄인 인도 법안'을 반대하고 있다. 경찰은 곤봉을 휘두르고 물대포와 고무탄, 최루탄까지 발사하며 이들을 진압하고 있다.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하다. 현재 SNS에는 고무탄에 맞아 피를 흘리거나 물대포를 맞고 있는 시위 참가자의 모습을 담은 사진 등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심지어는 홍콩 경찰이 외국인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나 동영상도 SNS에 올라왔다.


    지난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의 반대 시위를 불러일으킨 ‘범죄인 인도 법안’의 심의는 당초 12일 의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도심에 대규모 시위대가 집결하면서 일단 연기됐다.

    홍콩은 당분간 혼란한 상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시위대와 야당은 끝까지 법안 통과를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홍콩 행정 수반인 친중국 성향의 캐리 람 장관은 폭력 시위를 비난하며 어떻게든 이달 중으로 법안을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힌 때문이다. 12일 홍콩에서 벌어진 시위 장면을 담은 사진들을 소개한다. 

    12일 홍콩 입법회(의회) 건물 주변에서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발포하고 있다. / 홍콩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홍콩 입법회(의회)의 심의가 예정된 12일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입법회 인근 주요 도로를 가득 메운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 홍콩 EPA=연합뉴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