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일부 탑승객, 유언으로 남길 영상까지 찍어… 제주항공 여객기서 공포상황 벌어졌다

기사 본문

  • • 필리핀으로 회항 중 산소마스크 착용 사태 발생
  • • 일부 승객 “산소마스크 미작동 알렸지만 직원들 아무도 움직이지 않아”
글과 관련이 없는 픽사베이 자료사진입니다.

12일 새벽 필리핀발 인천공항행 제주항공 여객기에서 긴박한 사태가 벌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극한의 공포를 느낀 일부 승객이 가족에게 보낼 영상까지 찍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사저널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30분쯤 승객 149명을 태우고 필리핀 클락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제주항공 7C4604 여객기가 출발 20분 만에 클락공항으로 회항했다. 이륙 후 고도를 높이던 중 고도하강 경보가 울려 회항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회항을 전후로 제주항공이 승객 안전 확보와 대책 마련에 미흡했다는 점이다. 매체는 탑승객들의 말을 빌려 회항 당시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탑승 승객 A씨에 따르면 여객기는 한 시간 늦은 새벽 3시30분쯤 출발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이륙 이후 갑자기 기내가 추워지기 시작한 것. 한국 병원에 급하게 가던 한 필리핀 유아가 한기를 느끼는 것을 보고 주변의 한국인이 담요를 요청했으나 제주항공 승무원은 "담요는 판매하는 것이라 줄 수 없다"면서 거절했다고 A씨는 밝혔다.

문제는 계속해서 벌어졌다. 이후 산소마스크가 좌석에 떨어지고 "안전벨트와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안내 멘트가 반복해서 나왔다. 

시사저널은 “위급함을 느낀 승객들은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려 했다. 그러나 산소마스크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승객들은 ‘마스크가 안 되는 것 같다’고 외쳤지만 직원들은 아무도 움직이지 않고 각자 자리에 앉아 마스크만 착용하고 있었다. 위험을 직감하고 극한의 공포를 느껴 가족들에게 보낼 영상을 남기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A씨는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측은 시사저널에 “회항 도중 상황이 해제됐다. 승객들의 얘기처럼 긴박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승객들의 입장에서는 공포스러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상황을 급박하게 느꼈을 수 있다. 이륙 직후 고도를 낮추라는 경보가 울려 절차에 따라 산소마스크를 작동했으며, 센서 오류로 실제로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어서 해당 내용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산소마스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선 “일부 승객들이 산소마스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있으나 착용 시 줄을 당겨 산소 공급이 되도록 한 후 착용해야 하고, 같은 열에 장착된 산소마스크는 한 개의 산소통을 사용하기 때문에 한 좌석은 되는데 옆 좌석은 안 되는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