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고유정과 관련한 놀라운 소식이 또 전해졌다… 갈수록 의문점이 커지고 있다

    • • 의문사한 의붓아들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 • 경찰 “남편이 `왜 힘들 때 곁에 있어 주지 않느냐`며 화냈다”
    고유정 / 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이 의문사한 의붓아들 B군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의구심이 일고 있다.

    B군은 제주 친가에서 할머니와 함께 지내다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아버지(고유정 현재 남편)의 직장이 있는 충북 청주로 왔다. B군을 키우기로 한 고유정의 남편이 데려온 것으로 알졌다. 하지만 B군은 충주로 온 지 이틀 만에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 위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B군의 장례식이 제주에서 치러졌으며 고유정은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13일 보도했다.

    매체는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문제로 재혼한 남편 A(38)씨는 고유정에게 ‘왜 힘들 때 곁에 있어 주지 않느냐’며 화를 냈고 A씨 집안 등 주변에서도 ‘의붓아들이지만 너무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고유정이 의붓아들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를 수사 중인 청주상당경찰서는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유정을 직접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의붓아들 사망 사건에 의심할 점이 없다는 이유로 이달 초까지만 해도 별다른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