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동원F&B, 참치캔 실적 견조하고, 신사업도 기대”

기사 본문

  • • 견조한 체력 과시
  • • 향후 실적이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고 신사업의 성장 가능성도 높다

 

대신증권은 13일 동원F&B에 대해 견조해진 시장 지배력 및 적극적인 신사업 모색 등으로 추가적인 밸류에이션 확장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동원F&B 참치캔 소매점 시장점유율은 79.1%로 80%에 육박한다”며 “과점 기업임에도 주도적으로 시장을 성장시켜오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한유정 연구원은 “최근 이어진 참치어 가격 하락 추세는 연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올해 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이익 가시성도 높아진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 연구원은 “동원F&B는 참치캔사업 뿐만 아니라 유제품과 조미유통사업부의 실적 기대감도 높다”라며 “유제품부문은 적극적 신제품 개발을 통한 시장 개척과 남양유업, 매일유업 등 전통 유제품기업들의 외형 성장 부진으로 연 매출 5천억 원을 초과 달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 3분기 안으로 조미유통사업부 내 삼조쎌텍 공장 증설분 가동을 시작으로 내년 실적 기여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동원F&B의 올해 2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7.6% 늘어난 6817억원, 영업이익은 29.1% 증가한 170억원으로 시장기대치에 부합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온라인 직영몰인 동원을몰 적극 육성하고 있는데 장기적으로 전통 오프라인 채널에 대한 의존도가 축소될 전망이며, 적극적인 시장 대응 및 유통 구조 변화가 기대된다”며 “지난해 하반기 식사대용제품, 올해 상반기 비욘드미트 독점 공급 등 신규 카테고리 확장에 대한 기대감도 유효하다”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