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M TITLE

  • 아이오닉, 라스베이거스 도로 '완전 자율주행' 성공
  • 페이스북노출 119,972 | 트위터확산 312,024 | 2016-12-21 09:36:55 | 이종완
이하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심을 달렸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국 주요 언론을 대상으로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주·야간 도심 시승회를 개최했다고 20일(한국시각) 밝혔다.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7’ 개막에 앞서 ‘아이오닉’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번 시승회는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 각각 1대씩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주변 도심 4km 구간을 주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아이오닉’은 교차로, 지하도, 횡단보도, 차선 합류 구간 등 다양한 도로 환경을 스스로 달렸다.

 

이번 시승회는 교통 상황이나 신호를 통제하지 않고 일반 도로와 동일한 환경에서 실시했다. 이 때문에 교통 신호 변화는 물론 사람이나 동물이 갑자기 나타나는 돌발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필요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런 조건 속에서 ‘아이오닉’이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는 외관상 일반 차량과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곳곳에 숨어 있는 최첨단 센서 및 기술을 통해 복잡한 도심 속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전면에 있는 센서는 주변에 있는 차량이나 물체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도록 도와준다. 전면 유리 상단에 설치된 3개의 카메라는 차선, 보행자, 교통 신호 등을 감지한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는 미국자동차공학회가 분류한 5단계의 자율주행 레벨에서 레벨 4를 만족시켰다. 4단계는 기술적으로 완전 자율주행 수준을 뜻한다.

현대자동차는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미국 네바다 주로부터 모든 형태 도로와 환경 조건에서 운행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험면허를 획득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시승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88회
  • RT 3

이 기사와 관련된 뉴스 쓰기
하단 툴버튼들 모음
  • WIKITREE OPM

    소셜 블로그

  • Hyundai Motor Group Live

프로필 마이트리

  • OPM바로가기
  • best click
    베스트클릭

WIKITREE OPM

WIKITREE

Contents

Contribution

Content Management System

Administrat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