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서장훈, 갑자기 5억 원 이상의 피해를 입게 생겼습니다”

2020-09-23 13:24

add remove print link

서울 흑석동 재개발 지역 추진, 건물 철거 위기에 빠져
현재 시세 약 120억 원으로 추산

방송인 서장훈이 보유한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 위치한 건물이 철거될 위기에 빠졌다.

뉴스1
뉴스1

지난 22일 흑석2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가 이날부터 시작하는 공공재개발 공모에 신청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흑석2구역은 9월 기준 조합 설립에 동의한 동의율은 70%에 불과해 설립 요건(75%)을 넘기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흑석2구역 주민들은 공공재개발을 노리고 있다. 공공재개발은 주민 66.7%만 동의하면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하지만 흑석2구역에는 상인이 많아 동의율이 어떻게 나타날지는 미지수다. 이 지역에 건물을 가진 서장훈 역시 반대하는 입장이다. 그 이유는 건물주들은 법적으로 임대료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KBS JOY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현재 가족과 공동명의로 지난 1991년에 지어진 지하 2층~지상 7층, 1782㎡ 규모의 노후 건물을 흑석동에 소유하고 있다. 지난 2005년 매입 당시 시세는 58억 원이었으나 올해 시세는 약 120억 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건물 임대료는 월 3000만 원 수준으로 재개발로 인한 철거부터 입주 기간을 2~3년 정도로 잡을 경우 서장훈이 입게 될 임대료 손실은 최소 5억 원에 달한다.

현재 서장훈은 총 3개 건물에서 받고 있는 한 달 임대수입은 약 1억 600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서장훈은 방송에서 건물주라는 타이틀을 갖고 특유의 부자 콘셉으로 많은 팬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최근까지도 많은 방송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과 큰 체구로 화제를 이끌고 있다.

뉴스1
뉴스1
home 박완준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