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진정한 '소통 공간'으로 거듭나야

2012-04-12 11:12

add remove print link

대한민국 트위터는 통렬한 자기성찰을 해야 한다. 이번 4.11 총선를 앞두고 우리나라 트위

대한민국 트위터는 통렬한 자기성찰을 해야 한다. 이번 4.11 총선를 앞두고 우리나라 트위터는 전형적인 '후진국 현상'을 곳곳에서 보여주었다. '만인의 만인에 의한 직접 소통'이란 순기능은 뒤로 하고 '특정 성향의 세력화'를 위한 도구화 움직임이 역력했다. 그러나 나타난 결과는 의도와는 많이 달랐다. 이번 총선은 트위터 사용자 1천만명 시대로 가는 길목에 중요한 교훈을 남겼다.

"트위터가 지나치게 정치에 물들어 있다"는 지적과 우려는 그동안 계속돼 왔다. 특히 국내 트위터 사용자 가운데 다수가 이른바 진보 성향이 많았고, 특히 '파워트위터리언'은 진보 진영 인사가 대부분이었다. 물론 최근 들어 보수측 인사들의 트위터 진입이 크게 늘었다. 지난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계기로 국내 트위터 사용자 숫자가 한 달 만에 1백만명 가량 늘어나는 수직상승 현상을 보이고, 이번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이 후보공천 요건에 SNS활용도를 감안하는 등 몇 가지 계기로 보수측 목소리가 상당수 트위터에 진입했다. 

그러나 트위터에서 '보수의 목소리'는 별로 힘을 쓰지 못했다. 10.26 서울시장 선거에서의 승리를 계기로 트위터에서 진보 진영은 견고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었다. 여기에 보수 진영의 진입이 늘어나자 진보 진영의 일부에서는 트위터에서 세력을 과시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같은 움직임은 보수측 후보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 이른바 '계정폭파'라는 극단적인 형태로 나타나기도 했다. 

'계정폭파' 움직임은 그 초기에 이슈화됨으로써 수그러들었으나 다른 목소리를 내는 계정에 대한 공격은 여러가지 형태로 나타났다. 일부 정치적 성향을 강하게 띤 파워트위터리언들이 트위터 상의 특정 매체에 대해 '차단 운동'을 벌이는 일도 일어났다. 이런 움직임들은 트위터라는 '소통 공간'을 '세력 공간'으로 보고 상대를 차단하려는 시도에 다름 아니었다.

일부 파워트위터러를 중심으로 한 트위터 사용자들 사이에 피로감이 나타나기도 했다. '트위터 대통령'이라 불리는 소설가 이외수씨가 자신의 선거구에서 새누리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천명한 뒤 그에 따른 비판에 대해 "내게도 소신과 신념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일부 파워트위터러들은 선거가 다가오면서 평소에 활발하게 내놓던 '정치 트윗'을 눈에 띄게 자제하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이같은 현상은 이른바 '김용민 막말' 사건이 터진 후 두드러졌다. 

선거가 끝난 뒤 그 결과를 놓고 트위터 상에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반성의 글들이 이어졌다. "SNS 팟캐스트의 영향력은 서울과 신도시 정도"라는 소설가 공지영씨의 평가를 비롯해 "이제 밖으로 나가서 사람들을 만나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무엇보다 트위터를 상대방을 설득하는 도구가 아니라 같은 편끼리 결집하고 상대방을 공격하는 장으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반성을 담은 트윗들이 눈길을 끈다. 트위터는 성향을 떠나 다수에 의한 진정성 있는 소통의 장으로서 기능할 때 제 가치를 발휘한다. 트위터를 세력으로 이용하려는 의도는 다수에 의해 외면 당한다. 이번 총선을 계기로 트위터 사용자들 사이에 진정한 트위터의 역할은 어떤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 트위터 사용자 1천만명 시대로 가는 길목에서 트위터가 진보나 보수할 것 없이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 진정한 직접소통의 장으로 자리를 잡기 위한 한바탕 진통을 겪은 셈이다.   

home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