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결제 비율 30%도 안 되는 일본, 방송에서 뜻밖의 이유 밝혔다 (feat. 전 오사카 시장)

2021-07-08 17:58

add remove print link

네타바레 MTG'에 출연한 전 오사카 시장
“일본은 너무 안전해서 현금 도난 위험 적다”

신용카드 결제를 금지한다는 안내문(좌)과 하시모토 도루 전 오사카 시장  /트위터, 위키미디어
신용카드 결제를 금지한다는 안내문(좌)과 하시모토 도루 전 오사카 시장  /트위터, 위키미디어

국가 기술의 발전 속도와는 다르게 가끔 시대착오적 생활상을 보여주는 나라 '일본'. 최근 현지 방송에서 신용카드 결제 비율이 30%에도 미치지 않은 현상에 대해 뜻밖의 분석을 내놔 화제를 모으고 있다.

8일 이토렌트, 뽐뿌, 에펨코리아 등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너무 안심되고 안전한 일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여기엔 '해외에서는 당연한 건데... 발전이 없는 일본 신용결제(캐시리스)'라는 주제로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요미우리TV 주말 정보 방송 '네타바레 MTG'의 캡처본이 담겼다.  

/이토렌트
/이토렌트

이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의 전체 결제 유형 중 신용카드의 비율은 97.7%, 중국은 70.2%를 차지했다. 

반면 일본은 2020년 기준 29.7%로, 한국의 3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쳤다.  

이에 대해 사회자는 "한국, 중국은 이미 2017년에 국민 과반수가 신용카드 결제를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시모토 도루 전 오사카 지사는 "신용결제는 찬성하지만 일본의 현금 결제 시스템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하다"고 전했다.

또 "일본은 너무 안전해서 모두 현금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한몫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국회의원 출신의 또 다른 출연진은 "정치인들이 인터넷, 컴퓨터,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하는 고령자들을 위해 도입 속도를 늦춘 것이 이런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 일본 누리꾼은 "디지털화가 가장 뒤떨어진 곳이 일본 정부와 지방 공공단체들"이라며 "장인들은 디지털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조롱했다. 

【店舗経営者向け】日本のキャッシュレス決済比率の現状と課題|クレジットカード決済代行の株式会社DGフィナンシャルテクノロジー(DGFT,旧:ベリトランス株式会社) 日本のキャッシュレス決済比率は20%と諸外国より低い状況にあります。本記事ではこれ からの日本のキャッシュレス普及の見通しや、実店舗でのキャッシュレス決済導入のポイン ト、さらにキャッシュレス化推進する意義と方策について解説します。
決済代行の株式会社DGフィナンシャルテクノロジー(旧:ベリト

한편 현지 경제 매체 DGTF는 2019년 일본의 신용결제화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안전한 치안 △위폐 유통이 적은 데 따른 현금에 대한 높은 신뢰 △현금을 고속·정확하게 취급할 수 있는 POS 시스템 △널리 보급된 ATM기 △신용결제에 대한 높은 장벽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신용결제를 도입해야 하는 이유로 △인구 감소에 따른 일력 부족 △현금 도난 및 계산 착오 위험 감소 △종업원의 위생 향상 △외국 관광객에 대한 대응 △구입 이력 테이터 활용 등을 들었다.

.

일본 경제산업성은 일본 국제 박람회가 개최되는 2025년까지 신용결제 비율은 40%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home 방정훈 기자 bluemoo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