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납골당에서 일어난 감동적인 사연…지나가던 간호사가 살린 '생명'

2023-09-29 18:02

add remove print link

납골당에서 생밤이 목에 걸려 큰일 날뻔한 50대 여성
주변에 있던 간호사의 응급조치로 위기 넘겨

29일 경남 거제시 추모의 집에서 하임리히법을 하는 정성길 간호사 / 연합뉴스
29일 경남 거제시 추모의 집에서 하임리히법을 하는 정성길 간호사 / 연합뉴스

추석 당일에 납골당에서 간호사가 한 생명을 살리는 감동적인 일이 일어났다. 납골당에서 생밤을 까먹다 목에 걸린 50대 여성을 간호사가 신속하게 응급조치를 해 위기를 넘겼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50대 여성 A씨는 남편과 함께 경남 거제시 추모의 집을 방문해 주차장 인근에서 생밤을 까먹었다.

그러던 중 생밤이 갑자기 A씨 목에 걸려 숨을 제대로 쉬지 못했다. 괴로워하는 모습을 본 A씨 남편은 그를 차 밖으로 끌어내 물을 먹이려 했으나 쉽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우연히 이 모습을 목격한 간호사 정성길 씨(24)가 나섰다. 정성길 씨는 급히 남편을 제지하고는 A씨를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했다. 하임리히법은 이물질로 기도가 폐쇄돼 질식 위험이 있을 때 흉부에 강한 압박을 줘 토해내게 하는 응급조치다.

정성길 씨의 기지로 A씨는 목에 걸린 생밤을 겨우 토해낼 수 있었다. A씨는 다행히 몸에 크게 이상이 발견되지 않아 정성길 씨에게 감사 인사를 남기고 남편과 함께 떠났다.

현재 정성길 씨는 경남 통영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로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매체에 "기도에 이물질이 걸린 사람에게 물을 주면 이물질이 목구멍 더 깊은 곳에 걸리거나 기도로 물이 들어가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 잘못하면 119를 부르고 심폐소생까지 할 수 있던 상황이었는데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식물이 목에 걸리는 사고는 자칫 뇌사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라며 "하임리히법은 일반인이라도 얼마든지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응급조치니 꼭 숙지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home 이설희 기자 seolhee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