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3세' 남현희 예비신랑 전청조, 역할 대행 알바 폭로글 떴다 (문자+대본 공개)

2023-10-24 21:53

add remove print link

각종 논란 휩싸인 남현희 예비신랑 전청조
네이트판에 역할 대행 알바 폭로글 올라와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예비신랑 전청조가 각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폭로글이 공개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 / 뉴스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 / 뉴스1

24일 네이트판에는 '남현희 전청조 재벌 3세 사기 결혼 증거 제보한다'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글 작성자 A씨는 "저는 주로 하객 대행이나 전화 통화 대행 등 역할 대행 알바로 용돈벌이를 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올해 1월 22일 역할 대행 알바 건으로 기자인 척 인터뷰를 요청하는 역할을 의뢰받았다. 대본을 받았을 때 저는 남현희랑 전청조가 누군지도 몰랐고 그냥 아무 생각 없이 기자 연기를 해 일당 12만 원을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장에서 남현희와 전청조, 2명의 지인이 고급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다. 제 역할은 다가가서 갑자기 재산 관련 질문을 하며 인터뷰를 하는 것이었다"라며 "대본 내용이나 현장 분위기가 뭔가 찜찜했다. 누군가를 사기 치려는 의도인 건가 싶은 느낌이 들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3자라 금방 잊어버렸다. 시간이 지나 뉴스에서 결혼 기사를 접했는데 이때 아차 했다. 전청조가 사기꾼인 걸 알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역할 대행 알바를 했다고 주장한 글 작성자 A씨가 공개한 대본 일부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역할 대행 알바를 했다고 주장한 글 작성자 A씨가 공개한 대본 일부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A씨가 대행업체 측과 주고받은 문자와 대본 일부가 담겼다.

대본에는 기자 대행을 맡은 A씨가 식사 중이던 대표님(전청조)에게 접근해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특히 '파라다이스 회장',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자산을 보유', '뉴욕의 얼굴 없는 회사의 CEO' 등의 키워드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문자에는 A씨에게 "옷 반듯하게 입고 나가라. 기자처럼 깔끔하게 해달라. 아주 쉬운 일이라 잘 알려준다고 한다. 노트랑 펜 가져 나가야 한다" 등의 당부 사항이 전달됐다.

해당 내용은 아직까지 정확한 진위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해당 글에 MBC '실화탐사대' 제작진이 댓글을 남기며 주목받고 있다.

A씨가 대행업체 측과 나눈 문자 메시지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A씨가 대행업체 측과 나눈 문자 메시지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home 이설희 기자 seolhee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