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벚꽃축제 1만5000원 닭강정 '바가지' 분노, 비난에 결국 결론은…

2024-04-04 21:50

add remove print link

경주 벚꽃축제 바가지 논란 확산
경주시 “7일까지 특별 단속에 나설 것”

경주 흥무로 쪽 길거리에서 판매 중인 닭강정 / 온라인 커뮤니티
경주 흥무로 쪽 길거리에서 판매 중인 닭강정 / 온라인 커뮤니티

봄을 맞이해 전국 곳곳에서 벚꽃축제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바가지요금 논란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주 벚꽃축제 1만 5000원 닭강정 욕 나온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는 "경주 흥무로 쪽 길거리 닭강정인데 데우지도 않고 몇 조각 줬다. 어이가 없어서 따지고 나왔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닭강정과 감자튀김 소량과 함께 영수증이 담겼다.

해당 글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제기되자, 경주시는 4일 입장을 밝혔다.

경주시 공식 벚꽃 축제장인 대릉원 돌담길에 마련된 푸드코트 / 경주시 공식 블로그
경주시 공식 벚꽃 축제장인 대릉원 돌담길에 마련된 푸드코트 / 경주시 공식 블로그

경주시는 "경주 벚꽃축제 바가지요금 논란 장소는 흥무로 벚꽃길로, 공식 벚꽃 축제장인 대릉원 돌담길이 아니다. 흥무로 벚꽃길은 경주시 노점상 협회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곳"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이 퍼진 만큼, 흥무로 벚꽃길 노점상이 운영되는 오는 7일까지 특별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시 측은 "위생 지도와 바가지요금 예방을 위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점검 기간 위반사항이 발견되는 즉시 한시적 영업허가를 취소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축제장은 물론 다수가 모여드는 장소도 바가지요금을 철저히 단속, 시민들과 관광객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ome 이설희 기자 seolhee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