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독일이 기증하고 떠난 베이스 캠프 '캄푸 바이아' 내부

    • •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국 독일이 브라질에 마련한 베이스캠프 '캄푸 바이아(Campo Bahia)'가 브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국 독일이 브라질에 마련한 베이스캠프 '캄푸 바이아(Campo Bahia)'가 브라질 국민의 품으로 돌아간다. 

    daily.bhaskar.com
    A look at how Germany came, conquered & won hearts and then left with the Wold title"

    독일은 이번 월드컵에 앞서 대표팀 훈련을 위해 브라질 북동부 바이아(Bahia)에 위치한 한적한 마을인 산토 안드레(Santo Andre)에 '캄푸 바이아'라는 명칭의 독일 대표팀 베이스캠프를 직접 착공했다. 월드컵에 참여한 대부분 국가는 리조트 또는 호텔에 숙소를 예약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독일은 베이스캠프를 만들며 브라질 국민의 환심을 샀다. 공사과정과 향후 시설 관리 과정에서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됐기 때문이다. 월드컵 직전까지 브라질 곳곳에서 발생한 브라질 정부에 복지를 요구하는 시위와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독일이 기증한 베이스캠프 캄푸 바이아는 독일팀 귀국 이후 호텔, 리조트, 병원, 학교, 축구장 등 관광 시설 및 사회 제반 시설로 탈바꿈돼 사용될 예정이다. 

    독일은 캄푸 바이아에 머무는 기간에도 독일인이 아닌 현지 주민들을 직원으로 채용해 지역 사회와의 상생을 꾀했다. 또 새로 지어질 병원에 구급차를 구입하기 위해 1만 유로를 기부하기도 했다. 


    1.


    2.


     

    4.

    [사진=yahoo]
     

    5.

    [사진=campo bahia 소개 영상 캡처]
     

    6.

    [이하 사진=luxus]
     

    7.

     

    8.

     

    9.

     

    홍수현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