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모진 시간이었다” 박원순 시장 사과문 전문

    • •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 과정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사과했다.박 시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 과정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사과했다. 

    박 시장은 10일 오후 SNS에 사과문을 올려 "좀 더 신중하고, 책임 있게 임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러지 못했고, 논의과정에서의 불미스런 일들에 대해서도 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 제가 살아 온 삶을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상황은 힘들고 모진 시간이었음을 고백한다"며 "한편으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었다. 시민운동가, 인권변호사 경력의 정체성을 지켜가는 것과 현직 서울시장이라는 엄중한 현실, 갈등의 조정자로서 사명감 사이에서 밤잠을 설쳤고, 한 동안 말을 잃고 지냈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선택에 따르는 모든 책임을 묵묵히 지고 가겠다"며 "그리고 제가 서있는 자리에서 현존하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민인권헌장'은 지난달 28일 서울 시민위원회의 마지막 회의 진행 후 10일 선포될 예정이었지만 무산됐다. 

    당시 시민위는 총 50개 조항 중 45개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고 미합의 조항 5개에 대해 표결을 진행해 통과시켰다. 하지만 서울시가 과반수 미달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지난달 30일 무산시켰다. 

    이에 성소수자 단체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지난 6일부터 서울시청 1층 로비를 점거, 농성을 벌이며 '서울시민인권헌장'을 예정대로 제정하고 선포할 것을 요구했다. 

    박 시장의 사과문 전문이다.

     

    최근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과정에서 벌어진 일들로 인해 시민여러분들과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시민위원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아울러 서울시가 시민위원회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한 점 가슴 아프게 생각합니다.


    좀 더 신중하고, 책임 있게 임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러지 못했고, 논의과정에서의 불미스런 일들에 대해서도 제 책임을 통감합니다.


    이번 일로 인해 제가 살아 온 삶을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상황은 힘들고 모진 시간이었음을 고백합니다.


    그러나, 한편으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시민운동가, 인권변호사 경력의 정체성을 지켜가는 것과 현직 서울시장이라는 엄중한 현실, 갈등의 조정자로서 사명감 사이에서 밤잠을 설쳤고, 한 동안 말을 잃고 지냈습니다.


    ‘서울시민인권헌장’은 법률과는 달리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사회적 협약이자 약속이니 만큼 서로간의 합의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서울시는‘서울시민인권헌장’ 선포하는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습니다.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 시민위원님들이 보여주신 헌신적인 과정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엄혹하게 존재하는 현실의 갈등 앞에서 더 많은 시간과 더 깊은 사회적 토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선택에 따르는 모든 책임을 묵묵히 지고 가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서있는 자리에서 현존하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 가겠습니다.


    모든 차별행위에 맞서‘차별 없는 서울’을 만들겠다는‘처음 마음’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헌법정신을 지켜가기 위해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 더 어렵고,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상호신뢰의 원칙을 가지고 논의와 소통의 장을 계속 열고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가려고 합니다.


    보내주신 관심과 걱정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박민정 기자 sss796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