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인터넷에 올라온 악플 본 가수 홍진영 반응

    • •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홍진영(30)씨가 자신에게 남긴 악플을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대처

     
    [네이버tv캐스트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홍진영(30)씨가 자신에게 남긴 악플을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대처했다.

    22일 MBC 설 특집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홍진영 씨가 '홍진영의 흥생흥사'라는 이름으로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장면을 담았다. 홍 씨는 "먹방(음식 먹는 방송)을 할거다"라고 말한 후 클래식 음악을 배경으로 한우를 불판에 구워 먹기 시작했다. 

    그는 자신이 먹고 있는 고기를 "치마살"이라고 소개하며 "치마살이 왜 치마살이냐"고 묻는 등 모니터 속 채팅방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많은 양의 댓글이 달리고 있는 화면을 보며 "(나는) 눈이 진짜 빠르다"며 "(댓글 내용이 하나하나) 다 보인다"고 말했다.  

    홍 씨는 악플이 섞인 댓글들을 읽은 후 "지금 욕도 있고, 여러 분들이 계신데 다 감사하다"며 긍정적으로 이를 받아들였다. 

    이어 "제 방까지 찾아오셔서 욕 하시는거면 저한테 관심이 있으신 거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홍 씨는 다시 한 번 특유의 콧소리 섞인 목소리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영상 45초 부터)

    홍 씨는 의연하게 악플에 받아들인 후 계속해서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먹방을 이어갔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각자 개성을 살려 자신만의 콘텐츠로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는 1인 방송 프로그램이며 홍진영 씨를 비롯해 김구라 씨, 백종원 씨, 정준일 씨, 초아 씨, 김영철 씨 6명이 참여했다. 

    강혜민 기자 meringue243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